[올림픽] ‘신바람’ 男 빙속…이제는 ‘맏형’ 이승훈-‘막내’ 정재원 차례

0
201802240812091741.jpg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매스 스타트에 출전하는 이승훈, 정재원/뉴스1 © News1 허경 기자

(강릉=뉴스1) 김도용 기자 =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남자 스피드스케이팅은 그야말로 신바람을 내고 있다. 좋은 분위기를 성공적으로 마무리를 짓기 위해 ‘맏형’ 이승훈(30)과 ‘막내’ 정재원(17)이 매스 스타트에 출격한다.

이승훈과 정재원은 24일 오후 8시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리는 대회 스피드스스케이팅 남자 매스 스타트에 출전한다. 이번 대회 스피드스케이팅의 마지막 출전자다.

평창올림픽에서 한국 남자 스피드스케이팅은 네 개의 메달(은2, 동2)을 목에 걸면서 좋은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다. 그리고 이제 남은 매스 스타트의 이승훈, 정재원을 통해 한 대회 최다 메달 달성에 나선다. 이전까지 남자 빙속 한 대회 최다 메달은 2010년 밴쿠버 올림픽(금2, 은2)이다.

이번 대회에 정식 종목으로 처음 채택된 매스 스타트는 한국이 대회 전부터 메달을 기대하던 종목이다.

이는 아시아를 대표하는 스케이터 이승훈의 존재 덕분이다. 이승훈은 지난 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매스스타트에서 금메달 2개, 은메달 1개, 동메달 1개를 땄다. 올 시즌에도 이승훈은 금메달 2개를 목에 걸면서 정상임을 입증했다.

실력도 빼어난데 현재 자신감도 오를데로 올랐다. 이승훈은 앞서 출전한 5000m와 1만m에서 각각 5위, 4위를 차지했다. 특히 1만m에서는 한국 신기록을 작성하는 등 빼어난 기량을 선보였다.

그리고 지난 21일 김민석(19), 정재원과 함께 출전한 팀추월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면서 아시아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가운데 사상 처음으로 올림픽에서 4개의 메달을 획득한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여기에 남자 아시아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최초로 3대회 연속 메달을 딴 주인공이 됐다.

이승훈은 이번 대회를 앞두고 "매스 스타트와 팀추월에서 좋은 성적을 보여주겠다"고 몇 차례 자신감을 나타낸 바 있어 이번 매스 스타트가 더욱 기대된다.

이승훈과 함께 출전하는 정재원의 깜짝 활약도 지켜 볼만하다. 이제 갓 국가대표가 된 정재원은 올 시즌 첫 월드컵 매스스타트에서 3위를 차지하면서 가능성을 보였다. 이후 국제무대 경험 부족으로 체력 관리에 실패, 더 이상 수상에는 실패했지만 정재원의 가능성은 충분히 입증했다.

자신감도 올라왔다. 정재원은 생애 첫 올림픽 출전임에도 팀추월 때 형들과 좋은 호흡을 보이면서 은메달을 목에 걸어 역대 빙속 선수 가운데 최연소 올림픽 메달리스트가 됐다. 앞서 빙속 최연소 메달리스트 기록 보유자는 지난 13일 남자 1500m에서 동메달을 차지한 김민석이었다.

정재원은 체력적인 부분에서 누구보다 강점을 갖고 있다. 6400m를 달리는 매스스타트에서 사고를 칠 수 있는 ‘다크호스’ 중 한 명이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