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입촌 직전 ‘스케이트날’ 바꾼 김태윤 “도박이 적중했죠”

0
201802240919091204.jpg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000m 동메달리스트 김태윤(24). /뉴스1 DB © News1 유승관 기자

(강릉=뉴스1) 김도용 기자 = 큰 대회에 앞서 익숙함을 버리고 새로움을 시도하는 것은 어려운 결정이다. 과거 이런 변화로 인해 실패를 맛본 이라면 더욱 힘들 수밖에 없다. 하지만 김태윤(24)은 과감하게 변화를 시도, 깜짝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태윤은 지난 23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000m에서 1분08초22를 기록, 키엘트 누이스(네덜란드·1분07초95), 하바드 로렌첸(노르웨이·1분07초99)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던 결과다. 김태윤의 올 시즌 최고기록은 1분08초08로 이번 대회에 출전한 36명 가운데 13번째였다. 그의 메달을 기대하는 이들은 많지 않았다.

하지만 김태윤은 당당하게 메달을 따내면서 예상을 뒤집었다.

김태윤은 이번 대회를 앞두고 과감한 결정을 내렸다. 그는 지난 6일 강릉 선수촌에 입촌하기 직전에 스케이트 날을 바꾸는 강수를 뒀다. 스케이트날의 모양이나 높이는 그대로였지만 전보다 강도가 센 스케이트날을 선택, 변화를 가했다. 힘을 더 줄 수 있을 것 같다는 판단이었다.

김태윤 스스로 ‘도박’이라고 말할 정도다. 경기를 약 2주 앞두고 다소 무리처럼 보일 수 있는 결단을 내렸다. 다행히 이것이 효과를 보면서 그는 동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도박이 적중한 셈이다.

사실 김태윤은 스케이트 변화로 실패를 겪은 적이 있다. 그는 2016년에 열린 2017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선발전에서 스케이트날을 바꿨다가 균형이 무너지면서 넘어져 탈락하는 아픔을 경험했다.

안 좋았던 기억에도 김태윤은 과감하게 변화를 선택했는데 이것이 적중했다. 김태윤은 "이번 대회를 앞두고 이대로는 안 되겠다 싶었다. 스스로 변화를 줘야겠다고 싶어서 스케이트 날을 바꿨다"면서" 올 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성적도 안좋고 힘들었는데 노력해서 이뤄냈다"고 덤덤하게 설명했다.

이어 "경기가 대회 막판에 열리는 만큼 새로운 스케이트 날에 적응하는데도 도움이 됐다"고 바뀐 스케이트가 효과를 볼 수 있던 이유를 덧붙였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 김태윤은 스케이트 날 뿐만 아니라 체중조절도 강행했다. 1년 전 강릉에서 열린 세계선수권을 통해 체중 감량의 필요성을 체감한 김태윤은 최대한 공복 시간을 늘리면서 기존 80kg에서 76kg까지 감량했다.

김태윤은 "먹는 걸 워낙 좋아한다. 선수촌에 들어왔는데 맛있는 것이 너무 많더라. 그래서 점심에 많이 먹고 저녁에는 안 먹었다. 최대한 공복의 시간을 늘리려고 했다"면서 "다이어트는 매일, 평생 해야 할 것 같다"고 웃으면서 말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