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메달 보인다’ 봅슬레이 4인승, 1-2차 레이스 2위(종합2보)

0
201802241213553352.jpg

한국 봅슬레이 4인승 대표팀이 24일 열린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봅슬레이 4인승 1차 레이스에서 힘차게 썰매를 밀고 있다. © AFP=News1

201802241213561131.jpg

대한민국 원윤종, 전정린, 김동현, 서영우(왼쪽부터)가 24일 오전 강원도 평창군 올림픽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봅슬레이 4인승 1차 주행에서 피니시라인을 통과한 후 관중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2018.2.24/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선두 프리드리히조와 0.29초차…3위와는 0.06초차

(평창=뉴스1) 권혁준 기자 = 봅슬레이 4인승 대표팀이 1, 2차 레이스 합계 2위로 선전하며 메달 가능성을 높였다.

원윤종(33)-전정린(29·이상 강원도청)-서영우(27·경기BS연맹)-김동현(31·강원도청)으로 이뤄진 한국은 24일 오전 9시30분부터 강원 평창군 올림픽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봅슬레이 4인승 1차 레이스에서 48초65, 2차 레이스에서 49초19를 기록했다.

합계 1분37초84초의 한국은 전체 29개 팀 중 2위를 마크했다. 1, 2차 합계 1위인 세계랭킹 2위 프란체스코 프리드리히(독일·1분37초55)조와는 0.29초차다. 3위는 세계랭킹 3위 니코 발터(독일·1분37초90)조로 한국과는 0.06초차다.

2인승에서 6위를 차지했던 원윤종-서영우에 푸시맨 전정린과 브레이크맨 김동현이 가세한 4인승팀은 그간 국제대회에서는 이렇다할 활약이 없었다. 하지만 최근 기량이 급상승했고 연습 주행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왔다. 여기에 1, 2차 주행에서도 2위에 오르면서 ‘깜짝 메달’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졌다.

한국은 전날 주행 순서 추첨에서 1번을 배정받았다. 썰매 종목은 경기를 치를 수록 썰매날에 의해 트랙위의 얼음이 손상돼 노면상태가 안 좋아지기 때문에 먼저 타는 것이 유리하다.

이 이점을 충분히 살려냈다. 한국은 스타트에서 4초92로 나쁘지 않은 기록을 찍었고 점차 속력을 높여갔다.

무난하게 주행하던 한국은 10번 커브에서 한 차례 벽에 부딪히는 실수가 나오면서 속력이 줄었다. 하지만 최고 시속 143km를 찍으면서 48초65로 레이스를 마무리했다.

48초65는 올림픽 슬라이딩센터의 새로운 트랙레코드다. 앞서 지난해 3월 열린 테스트이벤트에서 알렉산더 카스자노프(러시아)조가 세운 49초97을 1초 이상 앞당겼다.

한국의 트랙레코드는 곧이어 경신됐다. 7번째로 등장한 세계랭킹 2위 프란체스코 프리드리히(독일)조가 한국의 기록을 0.11초 앞당긴 48초54를 마크했다. 프리드리히조는 스타트 기록에서도 4초84로 종전 스타트 기록(라트비아·4초87)을 뛰어 넘었지만, 이는 캐나다의 저스틴 크립스조가 4초82로 다시 경신했다.

이어진 2차 레이스에서는 얼음 상태가 달라지면서 전체적으로 1차 때보다 성적이 나빠졌다.

19번째로 등장한 한국팀은 스타트에서 4초94로 1차 때보다 0.02초가 느려졌다.

하지만 주행에서 점점 속도를 내면서 앞선 팀들과의 격차를 벌렸다. 앞서 실수를 범했던 10번 커브도 무난하게 통과한 한국은 최고 시속 141km를 찍었다. 최종 기록은 49초19로 1차 때보다는 다소 느려졌지만 합계에서 2위를 유지했다.

독일의 프리드리히조는 2차레이스에서도 49초01로 가장 좋은 기록을 찍으면서 선두를 유지했다. 0.11초차였던 한국과의 격차는 0.29초차로 더 벌어졌다.

한편 세계랭킹 1위 독일의 요하네스 로흐너조는 1, 2차 합계 1분38초21로 전체 공동 5위에 머물러 기대에 못 미쳤다.

봅슬레이 4인승 경기는 이틀에 걸쳐 총 4번의 레이스의 합계 성적으로 순위를 가린다. 3, 4차레이스는 25일 오전에 열린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