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결승행’ 이상호, 스노보드 평행대회전 은메달 확보…설상 첫 메달(1보)

0
201802241455244915.jpg

대한민국 이상호가 24일 강원도 평창군 휘닉스 스노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노보드 남자 평행대회전 예선에서 질주하고 있다. 2018.2.24/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준결승에서 0.01초 차 승리

(평창=뉴스1) 정명의 기자 = ‘배추보이’ 이상호(23·한국체대)가 올림픽 사상 첫 설상 종목 메달을 확정했다. 결승에 올라 은메달을 확보한 상태다.

이상호는 24일 오후 평창 휘닉스 스노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노보드 남자 평행대회전(PGS) 결선 준결승에서 잔 코시르(슬로베니아)를 꺾고 결승에 올랐다. 0.01초 차 승리였다.

이제 이상호는 결승에서 ‘세계랭킹 1위’ 네빈 갈마리니(스위스)와 맞붙어 금메달에 도전한다.

오전에 열린 예선에서 1,2차 합계 1분25초06으로 3위를 차지한 이상호는 결선 16강에서 예선 14위 사르셈바에프를 맞아 한 수 위의 기량을 과시하며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8강 진출. 이상호가 사르셈바에프보다 0.54초 빨랐다.

이어 이상호는 8강에서 벤자민 칼마저 제압, 4강 진출에 성공했다. 이번엔 칼보다 0.94초 먼저 들어온 여유있는 승리였다. 그리고 4강에서 코시르를 간발의 차로 따돌려 결승 진출이라는 대업을 이뤘다.

스노보드 평행대회전은 두 선수가 동시에 출발, 기문을 통과해 내려가는 경기다. 예선에서는 두 차례 기록을 합산해 순위를 매긴 뒤 상위 16명에게 결선 진출 자격을 부여하고, 16강부터는 토너먼트로 진행돼 먼저 골인하는 선수에게 다음 라운드 진출권이 주어진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