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년의밤’ 감독 “류승룡 연기 100% 신뢰…무조건이다”

0
201802271122539193.jpg

배우 류승룡이 27일 오전 서울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7년의 밤’(감독 추창민)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미소를 짓고 있다. 2018.2.27./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추창민 감독이 류승룡에 대한 신뢰를 표했다.

추창민 감독은 2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진행한 영화 ‘7년의 밤'(추창민 감독)의 제작보고회에서 캐스팅에 대해 "류승룡과 전작의 경험이 있어서 류승룡 연기에 대한 100% 신뢰가 있다"며 "이 작품을 했을 때 최현수는 무조건 류승룡을 생각했다"고 말했다.

또 장동건에 대해서는 "악을 표현하는 방식이 단순히 악이어서만 되지는 않아야 한다고 생각했다. 장동건이 가진 선함과 젠틀함이 다르게 표현됐을 때 파급력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며 "어쩌면 제가 동건 씨를 캐스팅하고 난 뒤 부탁한 게 나이가 들어보였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자세한 이야기 할 수 있지만 외모적인 변신도 했다"고 설명했다.

‘7년의 밤’은 한 순간의 우발적인 살인으로 모든 것을 잃게 된 남자 최현수(류승룡 분)와 그로 인해 딸을 잃고 복수를 계획한 남자 오영제(장동건 분)의 7년 전 진실과 끝나지 않은 이야기를 그리는 영화다. 정유정 작가의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했다.

류승룡은 극 중 우발적인 살인으로 모든 것을 잃게 된 전직 야구선수 최현수 역을 맡았다. 장동건이 극 중 딸을 잃고 복수를 준비하는 남자 오영제 역을, 고경표가 한순간에 살인자의 아들이 돼버린 최서원 역을 맡았다. 오는 3월 28일 개봉.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