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민유라 “후원금 너무 많으면 나태해져…마음으로만 받겠다“

0
201802271143114294.jpg

민유라·알렉산더 겜린 조./뉴스1 DB © News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맹선호 기자 = 피겨스케이팅 아이스댄스 대표 민유라(23)가 후원금 지원을 그만해달라고 요청했다.

민유라는 27일 자신의 SNS를 통해 "그동안 성원해준 국민 여러분께 감사하다. 성원은 마음으로만 받겠다"고 밝혔다.

민유라는 알렉산더 겜린(25)과 한 조를 이뤄 2018 평창동계올림픽 한국 대표로 아이스댄스 종목에 출전했다.

아이스댄스에서 한국 선수가 출전한 것은 지난 2002 솔트레이크 올림픽 이후 16년 만이다. 역사상 두 번째다.

민유라와 겜린은 프리댄스에서 한복 의상을 입고 소향의 ‘홀로 아리랑’에 맞춰 연기를 펼치면서 감동을 안겼다.

그러나 훈련비용을 충당하는 데 어려움을 겪어왔다. 민유라와 겜린은 지난 2016년 12월부터 크라우드 펀딩사이트 ‘고펀드미’를 통해 후원금을 모았다. 대회 기간 이들의 사정이 알려지면서 후원이 이어졌고 27일 기준 총 12만1590만 달러(약 1억 3000만원)가 모였다.

이에 민유라는 "후원금이 너무 많으면 나태해지고 처음 시작할 때의 마음이 없어진다고 부모님이 걱정하신다"며 "초심을 잃지 않기 위해 마음으로만 받겠다. 눈물겹게 감사하다"고 밝혔다.

더불어 민유라는 문재인 대통령에게도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민유라와 겜린을 위해 후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후원자 리스트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아이디 Jaein Moon)과 김정숙 여사(아이디 Jungsook Kim)는 각각 500달러(약 53만원)를 후원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