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소설같은 영화 ‘7년의 밤’ 류승룡X장동건 최강조합?

0
201802271619594983.jpg

배우 류승룡(왼쪽부터), 장동건, 고경표, 추창민 감독이 27일 오전 서울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7년의 밤’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2.27./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공동경비구역 JSA’, ‘도가니’,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의 공통점은? 모두 베스트셀러 소설을 원작으로 만들어져 큰 인기를 끌었다는 것이다. 소설 원작 영화는 기존 독자층을 잠재적 영화 수요층으로 껴안을 수 있지만 원작을 표현하는데 부담감도 따른다. 추창민 감독은 이런 압박을 이겨내고 영화 ‘7년의 밤’으로 관람객과 마주할 계획이다.

2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영화 ‘7년의 밤’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류승룡과 장동건, 고경표와 연출을 맡은 추창민 감독이 자리했다.

류승룡은 "인간의 심연, 두려움, 공포, 처절함을 복합적으로 표현한 영화다"며 "원작에 잘 표현된 것을 감독과 잘 소통해 연기하려 했다"고 작업 소감을 밝혔다.

장동건은 이번 연기에서 M자 탈모 머리로 이미지 변신을 꾀했다. 장동건은 "소설 속 오영제의 외형에 대해 굉장히 다양하게 생각했고 처음 든 이미지는 샤프하고 날카롭고 예민한 이미지였다"며 "저같지 않은 낯선 느낌이 마음에 들어 촬영할 때마다 면도칼로 만들어가며 촬영에 임했다"고 강조했다.

‘7년의 밤’은 우발적인 살인으로 모든 것을 잃게 된 최현수(류승룡 분)와 그로 인해 딸을 잃고 복수를 계획한 오영제(장동건 분)의 7년 전 진실에서 시작된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작가 정유정의 동명소설이 원작이다.

‘7년의 밤’은 오는 3월 28일 개봉예정이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