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KBL 최초로 유소년 연고선수 지명

0
201802281758075300.jpg

한국프로농구연맹(KBL) 로고.(KBL 제공) © News1

(서울=뉴스1) 양재상 기자 = 서울 SK가 한국프로농구연맹(KBL) 구단 중 최초로 유소년 연고선수를 지명했다.

SK는 28일 "안세환(13·단대부중 입학 예정)과 편시연(13·단대부중 입학 예정)을 유소년 연고선수로 지명했다"고 알렸다.

KBL 선수연고제는 만 14세 이하 비 엘리트 선수를 대상으로 선수 지역연고제 활성화와 농구 유망주 양성을 위해 도입한 제도다. 선수연고제 등록 선수는 향후 고등학교 졸업 이후 KBL 신인 드래프트를 거치지 않고 해당 구단과 바로 계약이 가능하다.

SK는 "안세환은 중학교 진학 예정자인데도 194㎝의 좋은 신체조건을 갖고 있다. 편시연은 170㎝로 단신이지만 놀라운 운동능력을 갖고 있어 발전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밝혔다.

이들은 단대부중에서 활약한 뒤 2022년 SK의 지명을 받으면 선수로 뛸 수 있다. 선발시 국내 신인 드래프트 1라운드 선발 선수 기준으로 계약이 가능하다.

SK를 시작으로 타 구단의 연고선수 등록도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KBL은 "빠르면 2022년부터 연고 등록선수가 KBL 신인선수로 데뷔해 연고지역 출신 프랜차이즈 스타 탄생이 기대된다"고 전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