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강우 “‘데릴남편 오작두’ 코미디 도전…사회 밝아졌으면”

0
201803021428053748.jpg

배우 김강우(왼쪽부터), 한선화, 유이, 정상훈이 2일 오후 서울 상암 MBC홀에서 진행된 MBC 주말특별기획 ‘데릴남편 오작두’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3.2./뉴스1 © News1 강고은 에디터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김강우가 ‘데릴남편 오작두’ 출연 이유를 밝혔다.

김강우는 2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신사옥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토요드라마 ‘데릴남편 오작두'(극본 유윤경 / 연출 백호민) 제작발표회에서 "

데릴남편 오작두 역을 맡았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이어 "첫사랑을 간직하고 비밀을 갖고 산속에서 칩거하는 인물이다. 비주얼은 일반적인, 평범한 비주얼은 아니다. 남의 시선은 의식하지 않고 산다. 순수한 마음을 잃지 않고 사는 청년"이라고 설명했다.

또 김강우는 "처음에 대본을 받았을 때 왜 내게 이걸 줬을까 생각했다. 코믹 요소가 있더라. 이게 과연 어울릴까 생각했다. 대본을 보고 너무 좋았다"면서 "요즘 드라마는 사건 위주고 남의 이야기고 내면 이야기가 적다. 각자 자기 사연들이 확실하다. 제가 연기하는 오작두는 이 인물이 되게 비현실적으로 느껴질 거다. 그런데 현실적인 생각을 갖고 있다. 사회가 더 밝아졌으면 하는 마음도 있어서 이 드라마를 선택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한편 ‘데릴남편 오작두’는 극한의 현실을 사는 30대 중반 직장여성이 오로지 결혼한 여자, 즉 유부녀라는 소셜 포지션을 쟁취하려 데릴 남편을 구하면서 시작되는 역주행 로맨스 드라마로 오는 3일 저녁 8시45분 처음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