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빛’ 박시후, 천호진 도움으로 해성그룹 총수됐다

0
201803032017359058.jpg

‘황금빛 내 인생’ 캡처 © News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황금빛 내 인생’의 박시후가 천호진의 도움으로 해성그룹의 대표이사로 올랐다.

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극본 소현경 연출 김형석)에서는 해성그룹의 대표이사로 선출되는 최도경(박시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최도경은 주주총회에서 대표이사 자리에 자가 출마했다. 앞서 부모 최재성(전노민 분)과 노명희(나영희 분)가 모두 이사에서 해임된 상황. 그에 따라 해성그룹은 도경의 이모 부부인 노진희(전수경 분) 정명수(유하복 분)에게 넘어갈 위기에 처했다.

이에 최도경은 해성그룹의 대표이사 선거에 출마했고 "세간에 내가 유럽지사 발령을 거부하고 집을 나갔다는 소문이 났더라. 그런데 발령 거부가 아니라 노양호 전 회장과 합의하 새로운 도전을 하고 있었다"며 "평소 저는 우리 기업이 소비재 중심 사업에 벗어나 제조업하는 데 관심, 그걸 시도하는 데 기회를 주신 것이다"라고 자신이 세운 공장을 공개했다.

이어 그는 서태수(천호진 분)에게서 노진희가 차명주식 거래를 한 정황을 담은 통화 내용을 받아 이를 공개했고, 결국 주주들의 신임을 받아 해성그룹의 대표이사 자리에 올랐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