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안소희 “말 많은 이병헌 선배, 개그 ‘노잼'” 솔직

0
201803032157512180.jpg

‘아는형님’ 캡처 © News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안소희가 영화 ‘싱글라이더’에서 함께 한 선배 이병헌에 대해 이야기 했다.

안소희는 3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 형님’에서 ‘싱글라이더’에서 시체 연기를 할 때 이병헌의 지도를 많이 받았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이에 강호동은 "현장에서 내 친구 병헌이는 어떤 스타일이야?"라고 물었고, 안소희는 "처음 만났을 때는 긴장을 많이 했다. 워낙 선배님시기 때문이다. 그런데 제일 분위기메이커시다"라고 칭찬했다.

이어 그는 "말을 진짜 많이 하신다. 모니터도 항상 같이 해주시고, 말을 생각보다 되게 많이 하셨다"며 "’아재 개그’의 1인자다. (재미를) 말하기 어려운 게 선배님 본인의 개그가 하이퀄리티 개그라 너네가 이해를 못한다고 하는데 진짜 재미가 없다"고 직설적으로 말해 웃음을 줬다.

또 "개그에서 세대 차이가 난달까?"라며 "예를 들어 요즘에 라디오를 한 번 나갔는데 신청곡으로 ‘자이언티 양화대교 틀어주세요’라고 하면서 ‘양화대교 없으면 제3한강교라도 틀어주세요’라고 하신다"라고 이병헌의 ‘하이 개그’를 알렸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