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난 변호사’ 김고은 “이선균 뺨 때리는 신, 아팠다는 건 ‘기억의 왜곡’”

0

201509091213252454.jpg

배우 이선균과 김고은이 ‘뺨 때리기’ 장면에 대해 서로 다른 기억을 꺼내놓았다.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성난 변호사’(감독 허종호) 제작발표회에 허종호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선균, 김고은, 임원희 등이 참석했다.

이날 김고은은 액션 연기에 대해 “그동안 때리고 맞는 연기를 많이 했었다. 한 번에 촬영을 끝내는 것이 상대방을 위해서도 좋다는 것을 느꼈다”며 “이선균 선배의 뺨 때리는 장면이 있는데 소리가 크게 났다. 하지만 빈 공간이 있어서 소리만 컸고, 많이 아프지는 않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이에 이선균은 “무슨 소리 하는 거냐. 김고은이 사이즈가 있기 때문에 아팠고, 여러 번 때렸는데 정말 잘 때린다”며 반박했다.

이어 김고은은 “이선균 선배에게 기억의 왜곡이 있는 것 같다. 분명히 여러 번 물어보고 딱 한 번만 때렸다”고 이야기 했다.

이에 사회자 박경림은 “때린 사람은 한 번만 때렸다고 하고, 맞은 사람은 여러 번 맞았다고 한다”며 마무리해 웃음을 자아냈다.

극중 이선균은 뛰어난 두뇌와 능력을 기반으로 겸손이나 진지함 대신 자신감과 승부욕을 장착한 변호사 변호성 역을 맡았으며, 김고은은 의욕 넘치는 신입 검사 진선민 역을, 임원희는 변호성의 완벽한 파트너 박사무장 역을 맡았다.

한편 ‘성난 변호사’는 용의자만 있을 뿐 시체도 증거도 없는 살인 사건을 맡아 승소 100%를 확신하는 순간, 시작된 반전에 자존심 짓밟힌 에이스 변호사가 벌이는 통쾌한 반격을 그린 영화로, 오는 10월  8일 개봉할 예정이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이주희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