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컷] ‘같이 살래요’ 유동근♥장미희, 20대 커플보다 설레는 ‘황혼 로맨스 예고’

0
201803071007400457.jpg

지앤지프로덕션 © News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같이 살래요’가 20대보다 사랑스러운 유동근과 장미희의 로맨스를 예고했다.

7일 KBS 2TV 새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극본 박필주, 연출 윤창범) 측은 수제화 장인 박효섭(유동근 분)과 성공한 빌딩주 이미연(장미희 분)의 36년 만의 재회 장면을 공개했다. 다시 만난 첫사랑과의 황혼 로맨스를 예고한 것과는 달리, 스틸에는 엇갈린 두 사람의 모습이 포착돼 이들에게 얽힌 사연을 궁금케 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효섭의 공방 골목에서 서로를 지나쳐간 효섭과 미연의 모습이 담겼다. 편안한 차림으로 자전거를 끌고 있는 효섭과 우아한 라인이 돋보이는 럭셔리한 블랙 롱코트를 입은 미연의 모습은 오랜 시간 동안 만나지 못했던 두 사람의 간극을 보여준다. 또한 자전거를 타고 지나가는 효섭을 등지고 서있는 미연과 자전거에서 내려 뒤를 돌아본 효섭의 묘한 표정은 서로를 알아본 것인지 확신할 수 없게 만들어 지켜보는 시청자들의 상상력을 자극한다.

주말 가족드라마에서 보기 어려웠던 60대의 로맨스를 전면에 내세운 ‘같이 살래요’. "드라마 캐릭터로도 효섭과 미연은 매우 귀여우시다. 의미 있는 이야기들이 나올 것 같다"는 박선영, "여태껏 보지 못했던 사랑 이야기라 기대된다"는 한지혜, "효섭과 미연 커플이 어떻게 사랑해나갈지 진짜 궁금하다. 실제로 두 분의 이야기가 재미있다"는 이상우 등, 효섭의 4남매를 연기할 박선영, 한지혜, 여회현, 금새록은 물론이고 이상우 역시 "유동근과 장미희의 로맨스가 가장 기대된다"고 엄지손을 추켜세울 정도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제작진은 "36년 만에 다시 만난 효섭과 미연이 어떻게 첫사랑의 감정을 되살릴지, 세월의 간극만큼 다르게 살아왔던 두 사람이 어떤 사랑 이야기를 써 내려갈지 기대해 달라"고 전해 유동근과 장미희가 그려갈 로맨스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한편 ‘같이 살래요’는 수제화 장인 효섭네 4남매에게 빌딩주 로또 새엄마가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유쾌한 웃음과 감동으로 60대 신중년 부모 세대와 20~30대 자식 세대의 썸과 쌈, 사랑과 전쟁을 통해 가족의 의미를 그려낼 2060 전세대 가족 로맨스를 보여줄 예정이다. ‘황금빛 내 인생’ 후속으로 오는 17일 토요일 오후 7시 55분 처음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