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마마무 “이번 콘셉트는 ‘멜로’…겨울+봄 공존”

0
201803071741315159.jpg

마마무 멤버 문별(왼쪽부터), 솔라, 휘인, 화사가 7일 오후 서울 홍대 무브홀에서 진행된 여섯번째 미니앨범 ‘Yellow Flower(옐로 플라워)’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3.7./뉴스1 © News1 강고은 에디터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새 앨범으로 컴백한 그룹 마마무가 "이번 앨범을 ‘멜로’라고 정의하고 싶다"고 밝혔다.

마마무는 7일 오후 5시 서울 서교동에 위치한 무브홀에서 여섯번째 미니앨범 ‘옐로우 플라워’의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날 마마무 멤버들은 여름과 어울리는 시원한 의상을 입고 등장, 섹시한 매력을 뿜어냈다.

이에 화사는 "리즈 미모 갱신한다는 말을 인정하겠다"며 웃었다. 이어 그는 "뉴질랜드에서 촬영을 했는데, 햇살이 정말 뜨거웠다. 그때는 마냥 좋아서 잘 몰랐는데 한국에 왔더니 두피까지 다 탔더라"라며 비하인드를 소개했다.

이번 콘셉트는 ‘멜로’인 것 같다. 화사하고 부드러움을 같이 표현할 수 있는 좋은 단어인 것 같다.

휘인은 새 앨범에 대해 "계절을 시작하는 단계인 봄을 표현했다. 일곱개의 트랙이 수록되어 있는데 겨울에서 봄으로 넘어가는 감정이 담겨 편안하게 들을 수 있을 것 같다"고 소개했다.

데뷔 후 처음으로 일렉트로 하우스라는 새로운 장르에 도전하는 마마무는 그간 보여주지 않았던 또 다른 색깔을 보여주기 위해 심혈을 기울여 작업했다.

이날 오후 6시 음원 공개.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