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김수현vs이홍기” 빅매치 성사될까, ‘전설의 볼링’ 출사표

0
201803081210112153.jpg

© News1 TV조선 제공

201803081210118784.jpg

© News1 TV조선 제공

201803081210128758.jpg

© News1 TV조선 ‘전설의 볼링’ 제공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김수현 vs 이홍기 빅매치 성사될까.

국내 최초 볼링 버라이어티 TV조선 ‘전설의 볼링’ 기자간담회가 8일 오전 11시 서울 조선일보 씨스퀘어빌딩에서 진행됐다. 박영훈 PD와 이홍기, 세븐, 권혁수, 이연화, 서동원, 박성광이 참석했다.

‘전설의 볼링’은 만인의 포츠로 떠오르고 있는 볼링을 소재로 한 볼링 리얼 버라이어티다. 볼링에 빠져 사는 7명의 스타들이 각자 자신의 스타일대로 볼링을 즐기는 솔직한 일상을 공개하고 동시에 볼링을 알지 못하는 스타가 볼링의 매력에 빠지는 과정을 담는다.

개그맨 송은이, 가수 이홍기, 세븐, 배우 서동원, 머슬퀸 이연화, 개그맨 박성광, 권혁수가 출연한다.

박영훈 PD는 ‘볼링’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요즘 강남, 홍대를 가보니 사람들이 볼링장에 들어가려고 줄을 서서 기다리더라. 그 이유에는 볼링이 스트레스를 날리는 점도 있지만 문화가 많이 달라졌다. 볼링장에서 즐기는 문화가 생겼더라. 그런 모습을 프로그램에 담고 싶다"고 했다.

프로볼러 테스트에 도전할 정도로 소문난 실력자인 이홍기와 서동원 세븐 등 ‘볼잘알'(볼링을 잘 아는 사람) 또 ‘볼알못'(볼링을 알지 못하는 사람) 권혁수, 박성광 등은 볼링과 함께 하는 일상을 공개하고 또 볼링에 빠지는 모습을 보여준다.

특히 세븐은 ‘전설의 볼링’으로 오랜만에 예능에 복귀한다. 그는 "예전에 볼링을 치다가 최근에 다시 시작했다. ‘전설의 볼링’ 출연제의를 받았는데 볼링을 친다고 하더라. 그래서 ‘콜’ 했다. 최근에 볼링에 너무 빠져있기 때문이다"고 했다.

이어 "내가 좋아하는 것을 하다 보니 부담이 없었고 출연하는 멤버들도 좋았다. 좋아하는 걸 보여줄 수 있다는 것도 마음에 들더라. 각자의 개성과 라이프 스타일도 보여줄 수 있는 것 같아서 출연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볼링공을 수십 개를 소유하고 있을 정도로 소문난 실력자인 이홍기는 "볼링할 때 승부욕이 필요한 스타일이다. 뭔가를 꼭 ‘걸고’ 한다. 목표한 평균점수를 넘지 않으면 밥을 안 먹는다 같은 조건을 붙여서 한다. 내기를 꼭 한다. 친한 사람들과 칠 때도 게임비 내기를 하곤 한다"며 자신만의 남다른 볼링 재미(?)를 설명했다.

반면 ‘볼알못’ 권혁수는 "나는 승부욕이 별로 없다. 이홍기처럼 밥을 두고 타협하지 않는다. 밥 걱정을 하면서 볼링을 치지는 않는다. 그런데 천천히 볼링에 대해 알아가고 있다. 서른이 넘어서 이렇게 스포츠를 많이 한 것은 처음이다. 나는 늘 다이어트를 하고 있는데 볼링이 내 ‘버닝’ 종목이 되었다"고 했다.

이날 하이라이트 영상에서는 볼링을 치는 모습 외에 멤버들의 사생활 관찰 영상도 많았다. 마치 ‘나 혼자 산다’의 볼링 편 같았달까. 이에 대한 질문에 박영훈 PD는 "초반에는 멤버들의 라이프스타일 공개가 더욱 많이 보일 것 같다. 비율로 따지면 7대 3 정도다. 이후 후반부에는 볼링의 매력을 더욱 많이 보여드릴 것이다"고 했다.

또 현재 군생활 중이면서 볼링 실력자로 소문난 군벤저스와의 대결을 성사하고 싶다고도 말했다. 이홍기와 함께 프로볼러에 도전한 바 있는 김수현이 떠오르는 답변.

이홍기는 "김수현이랑 형동생으로 잘 지내고 있지만 볼링을 칠 때는 김수현 팀과 이홍기 팀으로 나뉘어질 때가 많다. 그때는 승부욕이 많이 발동한다. 나는 응할텐데 김수현이 안 하지 않을까 싶다. 예능을 무서워 한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오는 16일 밤 11시 첫 방송.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