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턴’ 신성록·봉태규, 자수하자는 윤종훈 살해 결심

0
201803090146445314.jpg

SBS 리턴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리턴’ 신성록과 봉태규가 친구 윤종훈을 없앨 계획을 세웠다.

8일 방송한 SBS 수목 드라마 ‘리턴’에서 오태석(신성록)과 김학범(봉태규)가 서준희(윤종훈)과 최자혜(박진희)를 없앨 결심을 했다.

서준희(윤종훈)은 친구들을 불렀다. 19년 전 사건을 언급한 서준희에게 친구들은 기억이 돌아온 걸 알게됐다. 서준희는 "지금까지 난 내가 어떤 사람인지도 모른채 살아왔다. 너희들에 묻어서 살아온 거 같다"라고 하며 친구들에게 19년 전 그때부터 우리가 너무 많은 잘못을 한 것 같다며 자수하자고 했다.

김학범은 겉으로 서준희의 말에 동의했지만 서준희와 강인호가 먼저 자리를 뜨자 뒤에서 비아냥 댔다. 김학범과 오태석은 서준희와 최자혜를 없애기로 했다. 서준희와 단 둘이 있는 자리에서 강인호는 "어쩌자고 그랬냐. 그 녀석들이 또 해코지 할텐데"라고 걱정했다. 먼저 일어난 강인호는 "그런데 19년 사건에서 죽은 아이 엄마가 최자혜다"라고 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