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1A4 산들 측 “미투 가해자 아냐, 허위사실 유포에 강력 대응” (전문)

0
201803091122246884.jpg


그룹 B1A4 멤버 산들 측이 ‘미투’ 운동 가해자로 오해받은 것에 대한 입장과 대응 방침을 밝혔다.



소속사 WM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는 9일 fn스타에 "우리 소속 아티스트가 전혀 아니다. 당사는 아티스트를 보호하기 위해 근거 없는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강력하게 대응 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WM엔터테인먼트 측은 "우리처럼 전혀 연관이 없는 피해자가 발생하는 일이 다시는 없기를 진심으로 바라는 바"라고 전했다.


이날 앞서 한 매체는 한 여성이 현직 아이돌 가수 A씨에게 6년 전 성폭행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일부 누리꾼은 A씨의 정체에 대해 추측하며 산들을 언급했으나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다음은 WM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저희 소속 아티스트가 전혀 아니다. 저희처럼 전혀 연관이 없는 피해자가 발생하는 일이 다시는 없기를 진심으로 바라는 바입니다. 당사는 아티스트를 보호하기 위해 근거 없는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강력하게 대응 하도록 하겠습니다.

/hostory_star@fnnews.com fn스타 이호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