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만나러 갑니다’ 소지섭, 눈빛이 다 한 멜로 남신

0
201803120928175153.jpg

배우 소지섭의 애틋한 순애보 연기를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에서 만나볼 수 있다.

‘지금 만나러 갑니다’는 세상을 떠난 수아(손예진 분)가 기억을 잃은 채 우진(소지섭 분) 앞에 나타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소지섭과 손예진의 감성 케미스트리, 풍성한 캐릭터, 아름다운 영상과 추억을 소환하는 볼거리로 만장일치 뜨거운 호평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런 가운데 오랜만에 감성 연기로 관객들을 찾는 소지섭의 더욱 깊어진 눈빛과 순수한 매력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앞서 ‘회사원’, ‘군함도’ 등 남성미 넘치는 거친 액션 연기는 물론 ‘사도’의 정조 역할을 맡아 짧은 등장에도 묵직한 존재감을 선보이는 등 최근 스크린 속 강렬한 카리스마로 관객과 만나온 소지섭이 ‘지금 만나러 갑니다’를 통해 오랜만에 한층 깊어진 감성 연기로 돌아와 관객들의 마음을 설레게 한다.

201803120928179669.jpg

어린 아들과 함께 서툴지만 씩씩하게 살아가는 밝은 모습, 그 안에 떠난 아내를 향한 진한 그리움과 순애보를 간직한 우진을 연기한 소지섭은 보는 이들의 보호본능을 자극하는 부드럽고 섬세한 연기로 극에 따스한 온기를 불어넣는다. 특히 첫사랑에 빠진 풋풋한 모습부터 다시 시작된 만남에 설레하고 수아와의 행복을 놓치고 싶지 않은 모습까지 깊은 눈빛과 입체적인 연기로 소화해낸다.

소지섭은 한 여자가 인생의 전부였던 남자의 진심과 순수한 매력으로 연기로 잊지 못할 여운을 선사한다. 이에 시사회를 통해 영화를 본 관객들은 “소지섭의 눈물에 같이 울었다”, “소지섭 연기가 갈수록 깊어지는 것 같다”, “소지섭은 역시 감성이다” 등 소지섭의 연기 변신에 극찬을 쏟아냈다.

이처럼 오랜만에 감성 영화로 돌아온 소지섭의 더욱 깊어진 연기는 오는 14일 개봉되는 ‘지금 만나러 갑니다’로 확인할 수 있다.

/hostory_star@fnnews.com fn스타 이호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