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박해진 “유정 역 물려주고픈 후배? ‘멍뭉美’ 있는 사람”

0
201803121100067693.jpg

마운틴 무브먼트 제공 © News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박해진이 ‘치즈 인 더 트랩’ 유정 역을 물려주고 싶은 후배를 묻는 질문에 대해 "’멍뭉미’가 있으면 좋겠다"고 했다.

박해진은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한 인터뷰에서 드라마에 이어 ‘치즈 인 더 트랩’ 영화를 찍은 것에 대해 "솔직한 마음으로는 영화나 드라마라는 매체가 원작의 매력을 담을 수 있다고 말 못하겠다"면서 "’치인트’는 그걸 웹드라마 형식으로 풀어 보여준다면 앵글이나 구도, 색감을 맞춰 내가 아닌 싱크로율 맞는 친구들을 데리고 찍어보고 싶다"고 답했다.

이어 유정 타이틀 물려주고싶은 후배에 대해서는 "누가 있을까요? 유정이라는 캐릭터가 애매한 게, 너무 잘생겨도 안 디고 예쁘기만 해도 안 되고, ‘멍뭉미’가 있어야 한다. 누가 있을까?"라며 "너무 잘생기고 예쁜 친구가 많은데, 느낌이 딱 떠오르는 사람이 없다. 안 주고 싶은가 보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해진은 2016년 tvN 드라마에 이어 영화 버전 ‘치즈 인 더 트랩'(김제영 감독)에서 또 한 번 남자주인공 유정 선배 역을 맡았다. ‘치즈 인 더 트랩’은 모든 게 완벽하지만 베일에 싸인 선배 유정과 평범하지만 매력 넘치는 여대생 홍설의 두근두근 아슬아슬 ‘로맨스릴러’를 그리는 작품. 순끼 작가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했다.

한편 ‘치즈 인 더 트랩’은 오는 14일 화이트데이에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