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솜, 집無 꿈無 ‘소공녀’ 미소로 변모한 사연

0
201803121646169327.jpg

배우 이솜이 ‘소공녀’ 미소를 맡은 소감을 밝혔다.

 
이솜은 12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소공녀’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캐릭터에 대한 고민들을 언급했다.

극중 유니크한 캐릭터, 미소를 맡은 이솜은 "미소 자체를 이해하려 노력했다. 현실적이지만 현실에 없는 캐릭터다. 중심을 잘 둬야 했다. 특히 친구들을 찾아갈 때 미소가 민폐처럼 보이지 않도록 중점을 뒀다. 많이 고민하며 촬영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미소와 친구들이 많이 공감이 됐다. 미소는 제 주변 사람들과 다를 게 없었다. 제 친구같았다. 스타일적으로 감독님의 확고한 이미지를 따랐다"고 설명했다.

이솜은 "좋아하는 것을 포기하는 세상에서 좋아하는 것을 하고 살았으면 한다"고 관객들을 향한 메시지를 전했다.
 
현대판 소공녀 미소(이솜 분)의 도시 하루살이 이야기를 담은 ‘소공녀’는 오는 22일 개봉한다.
 

/ekqls_star@fnnews.com fn스타 우다빈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