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스타] “본격 주연 합격점” 우도환, ‘위대한 유혹자’로 입증한 대세 진가

0
201803130839329322.jpg

MBC © News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우도환이 본격적인 첫 주연작인 MBC 새 월화드라마 ‘위대한 유혹자’를 통해 합격점을 받았다.

우도환은 지난 12일 밤 10시 처음 방송된 ‘위대한 유혹자'(극본 김보연 / 연출 강인 이동현) 1회와 2회에서 가정사가 어두운 JK 그룹 종손 권시현 역으로 등장해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권시현은 절친한 친구 최수지(문가영 분), 이세주(김민재 분)와 어울려 다니며 우정을 쌓았지만 공허함을 감추지 못하는 인물이었다. 아버지 권석우(신성우 분)로부터 자신이 친자가 아니라는 소식을 듣고 충격에 빠지는 등 부유한 재벌가 자제이지만 불우한 가정사로 인해 방황하는 스무살 청춘의 모습을 그려냈다.

그 과정에서 권시현은 나쁜 남자로도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고등학교 졸업을 앞두고 자신에게 호감을 표하는 국어 선생님 앞에서 최수지와 대놓고 아슬아슬한 스킨십을 나누는가 하면, 최수지와 우정과 이성 사이의 감정을 아슬아슬하게 오가는 모습으로도 눈길을 끌었다. 또 같은 학교 출신의 친구 고경주(정하담 분)의 어머니인 정나윤(이영진 분)가 클럽 술자리에서 왕따를 당하는 모습을 보고 기습 키스로 위로하는 등 추문의 주인공이 되기도 했다.

우도환은 권시현이라는 딱 맞는 옷을 입은 듯 첫 방송부터 활약했다. 연령을 막론하고 모든 여성을 유혹하는 모습과 함께 나직한 내레이션을 펼쳐 시청자들에게 강렬하게 각인됐다. 치기가 어린 눈빛과 뇌쇄적인 표정, 섹시한 매력, 그리고 연민을 자극하는 눈물까지 권시현의 매력을 첫 방송에서 자연스러운 연기로 보여주며 앞으로의 전개를 더욱 기대하게 만들었다. 또한 절친으로 등장하는 문가영, 김민재와도 남다른 케미스트리로 눈길을 끈 한편, 은태희(박수영 분)와의 첫 만남 이후 관계 변화에 대한 궁금증도 높였다.

우도환에겐 ‘위대한 유혹자’가 본격적인 지상파 드라마 주연작이기도 하다. 앞서 KBS2 드라마 ‘매드독’으로 한 차례 주연을 맡았지만 당시엔 선배 유지태와 함께 주연이었던 만큼, ‘위대한 유혹자’는 그가 본격적으로 전면에 나서는 드라마이기도 하다. 주연 검증을 다시 한 번 거쳐야 하는 ‘위대한 유혹자’에서 자신에게 꼭 맞는 듯한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는 데 성공했고, 대세 신인 진가를 입증하며 주연 입지를 굳힐 수 있게 됐다. 청춘남녀의 치명적인 유혹 게임이 시작을 알린 가운데, 우도환이 앞으로 어떤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홀릴지 주목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