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거JK 지원사격” 주노플로, ‘쇼미’ 넘어설 아이덴티티 (종합)

0
201803131710349988.jpg

래퍼 주노플로가 타이거JK의 든든한 응원과 함께 첫 쇼케이스를 성료했다.

주노플로는 13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 무브홀에서 새 앨범 ‘온리 휴먼(Only Human)’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타이틀곡 ‘포도주(Grapevine) ‘ 무대와 뮤직비디오를 처음 공개했다. 주노플로가 처음 진행하는 쇼케이스를 위해 소속사 필굿뮤직 수장 타이거JK가 무대에 함께 올랐다.

이전까지 믹스테이프로 결과물을 선보여왔던 주노플로는 첫 EP를 내놓았다. 음악 프로듀싱부터 전반적인 기획을 주노플로가 직접 했다. 주노플로는 가장 고마운 사람으로 "이 앨범의 모든 프로듀서"라며 "좋은 음악 덕분에 이번 앨범이 만들어졌다"고 말했다.

타이거 JK는 "주노플로가 아이디어가 많고 작업 시간이 빠르다. 래퍼들이 영감을 받는 곡도 많다. 이런 곡들 중에서 가장 좋은 노래들을 이번 앨범에 담았다"고 자랑했다. 또한 "주노플로는 자기 자신을 잘 컨트롤하더라. 고생을 즐기는 편"이라고 칭찬했다.

Mnet 힙합 서바이벌 ‘쇼미더머니’ 인연이 앨범 곳곳에 녹아있다. 타이거JK와 필굿뮤직과의 만남부터 ‘쇼미더머니’를 통해 이뤄진 바 있다. 타이거 JK는 주노플로에게 "음악적으로 깊이가 있는 친구다. 큰 회사의 러브콜을 거절하고 저희에게 와줬다"고 전했다.

‘포도주’에는 박재범이 피처링했다. 주노플로는 "함께 곡 작업을 하자고 했고, 흔쾌히 응해주셨다"고 고마워했다. 해쉬스완이 참여한 ‘리베뉴(REVENUE)’에 대해서는 "제가 해쉬스완과 사이가 안 좋다고 생각하는 분들이 많은데 사실 정말 좋은 친구"라고 밝혔다.

아티스트로서, 혹은 인간으로서 영원히 기억될 주노플로의 자전적 이야기가 화려한 피처링 군단과 함께 담긴 ‘온리 휴먼’은 이날 오후 6시에 공개된다. 주노플로는 앞으로 텍사스 페스티벌과 LA, 뉴욕, 영국 쇼케이스를 통해 자신의 음악을 들려줄 예정이다.

/hostory_star@fnnews.com fn스타 이호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