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솜 “실제 성격, 발랄했다가 금방 다운되는 편” (인터뷰)

0

201803131731507955.jpg

배우 이솜이 실제 성격과 ‘소공녀’ 미소 역과의 차이점을 설명했다.


이솜은 13일 서울 CGV 명동역 씨네라이브러리에서 영화 ‘소공녀’ 인터뷰를 진행하며 실제 성격을 밝혔다.

‘소공녀’의 미소를 연기한 이솜은 영화를 찍고 난 뒤 달라진 점에 대해 “많이 여유로워졌다. 성격적으로도 많이 내려놨다. 미소라는 친구가 너무 좋아서 배우고 싶다. 원래 성격은 발랄하기도 다운되기도 한다”고 밝혔다.

또한 “미소의 친구들을 위로하는 마음과 삶의 가치관이 확실하게 있다는 점을 배우고 싶다”고 전했다.

청춘 스타 이솜에게도 포기해야 했던 것이 있을까. 이솜은 “존재 자체로도 친구는 큰 힘이 된다. 바쁘다보니 연락도 잘 못하게 되더라. 영화를 하며 많이 생각이 났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소공녀’에서 만나는 모든 이들에게 다정한 밥 한 끼를 대접하는 이솜은 관객들에게도 따스한 감성을 대접할 전망이다.

현대판 소공녀 미소(이솜 분)의 도시 하루살이 이야기를 담은 ‘소공녀’는 오는 22일 개봉한다.

/ekqls_star@fnnew.com fn스타 우다빈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