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금의 스틸’ 김선형 “너무 기뻐서 눈물이 났다”

0
201803132210356540.jpg

김선형이 13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7-18 정관장 프로농구 전주 KCC와 정규리그 최종전에서 천금같은 스틸을 성공시켜 팀 승리를 이끌었다.(KBL 제공)© News1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천금같은 스틸로 팀의 플레이오프 4강 직행을 이끈 서울 SK의 김선형이 "너무 기뻐 눈물이 났다"는 말로 승리의 기쁨을 표현했다.

SK는 13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7-18 정관장 프로농구 KCC와 시즌 최종전에서 91-88로 승리, 6연승으로 정규리그를 마쳤다.

SK는 36승18패를 기록, 35승19패에 머문 KCC를 제치고 2위를 확정했다. SK는 4강 플레이오프 직행 티켓을 손에 넣었고 3위로 밀린 KCC는 6강 플레이오프를 거치게 됐다.

김선형의 스틸이 SK의 승리를 이끌었다. 종료 직전 SK가 89-88로 근소하게 앞선 상황. KCC의 공격이 성공한다면 SK는 승리를 KCC에게 넘겨줘야 했다. 그런데 그 때 김선형이 재빠른 손놀림으로 안드레 에밋의 공을 빼앗았다.

공을 따낸 김선형은 화이트에게 패스했고, 화이트가 덩크슛을 꽂아넣으며 스코어 91-88을 만들었다. 그대로 경기는 SK의 승리로 끝났다. 이날 김선형은 6득점 10어시스트 2스틸로 팀 승리를 견인했다.

경기 후 김선형은 "말로 표현할 수 없다. 너무 기뻐서 눈물이 났다"며 "힘들었던 기억이 나서 참느라 혼났다. 승리 자체가 극적이었다. 말로 표현할 수 없다"고 소감을 전했다.

시즌 초반 발목 부상으로 장기간 결장했던 김선형이다. 자신이 빠진 가운데 동료들이 고생하는 모습을 지켜본 김선형의 가슴에는 미안함이 쌓여갔다.

김선형은 "끝나고 선수들을 한 번씩 다 안아줬다"며 "다들 열심히 해줬다. 모든 선수들이 내가 없을때 순위 경쟁을 하기가 힘들었을텐데 잘해줘서 정말 고마웠다"고 벅찬 감정을 표현했다.

이어 김선형은 "우리 체육관에 가면 (SK가 챔프전 우승을 차지한) 1999-2000시즌 현수막이 걸려있다"며 "선수들 사이에 그때처럼 해보자는 동기부여가 있다"고 우승을 향한 포부도 드러냈다.

김선형이 신인이던 2012-13시즌, SK는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한 뒤 챔프전에서 울산 모비스에게 4연패하며 통합우승을 놓쳤다.

당시를 떠올린 김선형은 "확실히 5년 전보다는 농구에 대한 이해도나 구력이 좀 쌓였다"며 "그때는 헤인즈 밖에 없었지만 지금은 화이트도 컨디션이 매우 좋다. 상대팀에서 가장 경계해야할 선수가 화이트라 생각한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