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FNC, SM과 손잡고 사업 협력 체계 구축

0
201803140913435579.jpg

(왼쪽부터) FNC 소속 유재석과 SM C&C 소속 강호동. © News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FNC엔터테인먼트(173940)는 14일 SM엔터테인먼트와 전략적 협력 체계를 구축하였다. SM엔터테인먼트가 FNC애드컬쳐 지분 일부를 매입하고, 제3자배정 유상증자를 통한 신주를 합쳐 총 1348만주를 확보하여 지분율 31%로 최대주주로 올라선다. FNC엔터테인먼트는 810만주를 보유하면서 지분율 18%의 2대 주주로 협력 관계를 구축했다.

이번 거래를 통해 FNC엔터테인먼트는 현금 유동성을 확보하여 아티스트 라인업 강화 등 기존 핵심사업분야에 집중하는 한편 신규사업 투자여력 확보로 향후 새로운 성장 모멘텀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전 세계 한류 열풍을 이끌고 있는 SM엔터테인먼트와 FNC엔터테인먼트가 패밀리쉽을 구축하여 다양한 시너지 창출을 모색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FNC애드컬쳐 보유지분 가치 상승도 기대할 수 있어 업계에서는 양사 모두 윈-윈이 될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FNC애드컬쳐 입장에서는 양사의 드라마, 예능 제작 역량 결집을 통해 막강한 콘텐츠 파워를 확보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양사에 소속되어 있는 유재석, 강호동, 신동엽 등 대표 예능인으로 예능 콘텐츠 제작의 전반적인 영향력을 더욱 강화할 수 있어 국내 대형 종합 엔터테인먼트사들의 폭발적인 시너지로 앞으로의 전망이 더욱더 기대가 된다. 또한 신주발행을 통해 확보한 100억 원의 자금과 기존의 현금성 자산 200억 원을 바탕으로 신규사업 진출이 본격화될 전망이고 기존 콘텐츠 사업도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시장으로 영역을 넓힐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그리고 리테일, 패션, 레저 등 글로벌 라이프 스타일 비즈니스를 추진할 계획이며, 글로벌 기업들과의 제휴도 이루어질 전망이다.

한편 FNC애드컬쳐의 경영은 안석준 대표이사가 당분간 이어갈 예정이다. 안대표는 FNC애드컬쳐의 경영을 맡은 첫 해에 5년 만에 영업이익과 순이익 모두 흑자전환에 성공하였으며, 지니픽쳐스, 필름부티크 등 제작사 인수를 통해 콘텐츠 제작사로서 역량을 키워내는 등 가시적인 성과를 이뤄낸 바 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