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컷] “동안 불변” ‘시그대’ 교복 입은 이유비, 풋풋한 여고생 변신

0
201803141029197393.jpg

tvN © News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tvN 새 월화드라마 ‘시를 잊은 그대에게’ 이유비가 ‘감성 풍부’ 여고생으로 완벽 변신했다.

오는 26일 처음 방송되는 tvN 새 월화드라마 ‘시를 잊은 그대에게’(이하 시그대)(극본 명수현/연출 한상재)는 병원 드라마의 주인공은 모두 의사라는 공식화된 틀을 깨고, 물리치료사, 방사선사 그리고 실습생 등 ‘코메디컬 스태프(Comedical staff):의사 외 보건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의료종사자들’을 주인공으로 내세운 본격 코믹 감성극이다. ‘시그대’는 우리의 일상과 같은 이야기에 코미디를 녹여 재미와 공감을, 그리고 매회 시(詩) 한편으로 위로를 건네며 웃음과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무엇보다 이유비는 ‘시그대’에서 시인을 꿈꿨지만 물리치료사의 길로 들어선 우보영역을 맡아 열연을 예고하고 있다. 우보영은 주머니는 가볍지만, 감성만큼은 재벌급으로 풍부, 우보영보다 울보영으로 더 많이 불리는 인물. 대학시절 짝사랑했던 신민호(장동윤 분)을 다시 만나면서, 때로는 공감 가득한 감성을, 때로는 허당기 있는 코믹감을 폭발해내는 모습으로 월화 안방극장을 물들일 예정이다.

이와 관련 이유비가 상큼한 물리치료사 우보영의 모습에 이어 파란만장 고등학생 우보영의 자태를 드러낸 모습이 포착돼 이목을 끌고 있다. 극 중 우보영이 고등학교 시절을 회상하는 장면이 눈길을 끈다. 고등학교 교복을 완벽하게 갖춰 입은 우보영이 학교 복도에서 친구들과 진로에 대해 상의하며 심각한 고민에 빠진 모습이다. 더욱이 여고생 우보영이 무언가를 보고 놀란 표정을 짓는데 이어 난감한 듯 입술을 앙다물고 있는 모습이 펼쳐지면서, 여고생 우보영에게 무슨 일이 생긴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그런가하면 이 장면 촬영에서 이유비는 여고생의 트레이드마크인 양갈래 머리까지 야무지게 연출, 실제 고등학생 보다 더 고등학생 같은 모습으로 현장에 등장해 제작진을 사로잡았다. 여기에 맑고 뽀얀 피부, 금방이라도 눈물이라도 떨어질 듯한 큰 눈망울이 시너지 효과를 발휘하면서, 감성 풍부한 여고생 우보영의 모습을 생생하게 담아냈다.

또한 이유비는 교복을 입고 촬영 장소인 학교 이곳저곳을 돌아다니며 감회가 새로운 듯 추억에 잠긴 모습을 드러내 현장의 분위기를 돋웠다. 함께 촬영하는 출연자들과 진짜 고등학교 친구를 만난 듯 스스럼없이 대화를 나누는 남다른 친화력을 발휘, 더욱 자연스러운 장면들을 만들어냈다.

제작진은 “이유비는 매 촬영 때마다 특유의 싱그러운 에너지를 뿜어내며 현장의 분위기를 돋우고 있다”며 “특히 여고생으로 변신, 천진난만한 모습을 고스란히 표현해냈다. 물리치료사 우보영이 고등학교 시절을 회상하게 된 이유는 무엇일지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시그대’는 tvN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8부터 15까지 연출한 한상재 PD와 ‘막돼먹은 영애씨’ ‘혼술남녀’ 명수현 작가가 의기투합하는 드라마로 ‘크로스’ 후속으로 오는 26일 밤 9시 처음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