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구’ 이순재 “병풍 노릇하다 주연 제안에 노개런티” 솔직

0
201803141211539305.jpg

배우 이순재가 14일 오전 서울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진행된 영화 ‘덕구’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2018.3.14./뉴스1 © News1 강고은 에디터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이순재가 영화 ‘덕구’에서 노개런티로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이순재는 14일 서울 중구 장충단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덕구'(방수인 감독)의 제작보고회에서 이 영화에서 노개런티 출연을 한 이유에 대해 "이제 우리 또래가 되면 작품에서 주역을 맡는 경우가 거의 드물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방계 중에 방계라서 드라마도 변두리 역할을 왔다갔다 병풍 노릇이나 하는데 모처럼 90% 이상 내가 감당하는 작품인데 더 볼 것도 없더라. 시나리오를 보니 잘 맞고 단단한 시나리오라는 확신을 갖고 조건 없이 참여한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덕구’는 자신에게 주어진 시간이 얼마 남지 않음을 알게 된 할아버지가 남겨질 두 손자를 위해 자신을 대신할 사람을 찾아주기로 결심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이순재는 극중 죽은 아들의 사망보험금을 가로챈 며느리에 대한 배신감에 분노하는 불 같은 성격의 일흔살 ‘덕구 할배’ 역을 맡았다. 아역 배우 정지훈이 어린 시절 엄마를 내쫓은 할아버지에 대한 미움과 원망을 품은 덕구 역을 맡았다.

한편 ‘덕구’는 오는 4월 5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