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상대로 ‘멀티골’ 문선민, K리그1 2라운드 MVP 선정

0
201803141119502946.jpg

인천 유나이티드의 문선민이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2라운드 최우수 선수로 선정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 News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디펜딩 챔피언’ 전북 현대를 상대로 멀티골을 터뜨린 인천 유나이티드의 문선민이 K리그1 2라운드 MVP에 선정됐다.

문선민은 지난 10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전북과의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2라운드에서 멀티골을 기록, 3-2 승리를 이끌었다.

인천의 왼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문선민은 경기 시작 3분 만에 선제골을 넣었다. 문선민은 2-2로 팽팽하던 후반 9분에 상대 골키퍼 실수를 놓치지 않고 한 골을 더 추가, 팀에 승리를 안겼다.

문선민은 베스트 11 미드필더에도 이름을 올렸다. 문선민의 팀 동료 아길라르와 쿠니모토(경남), 임상협(수원)도 미드필더 부문에 포함됐다.

공격수에는 정조국(강원), 주민규(상주)가 뽑혔고 수비수에는 홍철, 김태환(이상 상주), 조성진(수원), 하창래(포항)가 자리했다. 최고의 골키퍼로는 포항 스틸러스의 강현무가 선정됐다.

한편 K리그2 2라운드 최우수 선수로는 부천FC 1995의 공격수 공민현이 뽑혔다. 공민현은 지난 11일 열린 FC안양과의 경기에서 2골 1도움을 기록, 3-0 완승의 주역이 됐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