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구’ 감독 “스승 이준익 감독, 8년 쓴 시나리오 칭찬”

0
201803141129102897.jpg

방수인 감독이 14일 오전 서울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진행된 영화 ‘덕구’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2018.3.14./뉴스1 © News1 강고은 에디터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방수인 감독이 스승 이준익 감독의 칭찬을 받은 사실에 대해 알렸다.

방수인 감득은 14일 서울 중구 장충단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덕구'(방수인 감독)의 제작보고회에서 "이준익 감독에게 ‘책상에서 쓴 게 아니다’라는 칭찬을 들었다고 하더라"는 진행자의 말에 "이준익 감독님의 연출부로 ‘왕의 남자’ 때 함께 작업했다. 감독님은 영화를 하면서 큰 스승이자 대선배고, 인간적으로 존경하는 롤모델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단순히 감독님 뿐 아니라 그런 감독님께 그런 말씀을 들었을 때 신인 감독으로 큰 용기가 생겼다. 많은 말씀이 있었는데 촬영 전에 그런 말씀을 하시더라. 지금까지도 이 자리까지도 마음에 남는 이야기다"라며 이준익 감독에게 "감독은 무수한 선택을 해야하는 직업이다. 선택을 죽을 때까지 하고 선택에 대해 네가 고통과 압박으로 올 수도 있다. 그걸 견뎌야 한다"는 말을 들었다고 했다.

그는 "그 말씀이 촬영 내내 지금 떨리는 이 자리까지도 뼈져리게 느끼고 있다. 그 말이 가장 제 가슴에 아로새겨졌다"며 "촬영 내내 힘들 떄마다 제가 조금은 놓고 가고 싶을 때마다 그 말이 참으로 나를 지탱해주는 큰 힘이었다"고 덧붙였다.

‘덕구’는 자신에게 주어진 시간이 얼마 남지 않음을 알게 된 할아버지가 남겨질 두 손자를 위해 자신을 대신할 사람을 찾아주기로 결심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이순재는 극중 죽은 아들의 사망보험금을 가로챈 며느리에 대한 배신감에 분노하는 불 같은 성격의 일흔살 ‘덕구 할배’ 역을 맡았다. 아역 배우 정지훈이 어린 시절 엄마를 내쫓은 할아버지에 대한 미움과 원망을 품은 덕구 역을 맡았다.

한편 ‘덕구’는 오는 4월 5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