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재 “요즘 드라마, 배우 혹사시켜…’덕구’는 달랐다”

0
201803141141224216.jpg

배우 정지훈(왼쪽), 이순재가 14일 오전 서울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진행된 영화 ‘덕구’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2018.3.14./뉴스1 © News1 강고은 에디터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이순재가 "요즘 드라마들은 배우를 혹사시킨다"며 쓴소리를 했다.

이순재는 14일 서울 중구 장충단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덕구'(방수인 감독)의 제작보고회에서 "요즘은 드라마도 그렇고 배우를 혹사시킨다. 같은 대사를 여러 번 시키는 경우 많다. 정확한 디렉션도 없이 모호할 때가 많다"고 일침했다.

이어 "똑같은 대사를 이 사람한테도 시키고, 이 사람한테도 시키고 한다. 옛날에는 안 그랬다. 정확하게 이 숏은 어떤 앵글에서 어떤 커트로 찍는지 얘기를 해주고, 알기 때문에 배우도 구체적으로 준비해서 가는데 요새는 그렇지 않다"고 과거와 요즘의 현장을 비교했다.

그러면서 "방수인 감독은 이준익 감독 밑에서 수련을 잘 한 것 같다. (달랐다.) 스승이 중요하다 그래서. 좋은 선생 밑에서 배운 감독이 잘 발현된다"고 방수인 감독에 대한 칭찬을 덧붙였다.

‘덕구’는 자신에게 주어진 시간이 얼마 남지 않음을 알게 된 할아버지가 남겨질 두 손자를 위해 자신을 대신할 사람을 찾아주기로 결심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이순재는 극중 죽은 아들의 사망보험금을 가로챈 며느리에 대한 배신감에 분노하는 불 같은 성격의 일흔살 ‘덕구 할배’ 역을 맡았다. 아역 배우 정지훈이 어린 시절 엄마를 내쫓은 할아버지에 대한 미움과 원망을 품은 덕구 역을 맡았다.

한편 ‘덕구’는 오는 4월 5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