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재 “‘덕구’, 주연으로서는 내 마지막 영화 아닐까”

0
201803141158357363.jpg

배우 이순재가 14일 오전 서울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진행된 영화 ‘덕구’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2018.3.14./뉴스1 © News1 강고은 에디터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베우 이순재가 ‘덕구’가 자신의 마지막 주연 영화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순재는 14일 서울 중구 장충단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덕구'(방수인 감독)의 제작보고회에서 앞서 "’덕구’가 마지막 작품"이라고 이야기한 사실에 대해 "주인공으로 마지막이지 않겠느나 싶어 말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래도 모른다. 늙은이 시트콤을 하면 주연을 할 수도 있다. 영화도 글쎄, 내 욕심 같아서는 하고 싶은데, 90% 역할을 감당하는 건 어렵지 않나 해서 그렇게 말한 게 아닌가 싶다"고 설명했다.

‘덕구’는 자신에게 주어진 시간이 얼마 남지 않음을 알게 된 할아버지가 남겨질 두 손자를 위해 자신을 대신할 사람을 찾아주기로 결심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이순재는 극중 죽은 아들의 사망보험금을 가로챈 며느리에 대한 배신감에 분노하는 불 같은 성격의 일흔살 ‘덕구 할배’ 역을 맡았다. 아역 배우 정지훈이 어린 시절 엄마를 내쫓은 할아버지에 대한 미움과 원망을 품은 덕구 역을 맡았다.

한편 ‘덕구’는 오는 4월 5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