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이상화 밝힌 올림픽 뒷 이야기…빙속여제의 눈물(종합)

0
201803150034020399.jpg

MBC 라디오스타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이상화가 평창 올림픽 뒷 이야기로

14일 방송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 평창 동계 올림픽 빙상 국가대표 선수 이상화, 곽윤기, 이승훈, 임효준이 출연해 대회 관련 다양한 이야기를 소개했다.

이상화는 벤쿠버, 소치 올림픽에서 딴 금메달과 평창 올림픽 은메달을 스튜디오에 직접 가져왔다. MC들은 서로 메달을 목에 걸어보며 감탄했다. 곽윤기는 액자에 장식한 밴쿠버 올림픽 은메달을 가져와 모두를 웃게했다.

아직 자신의 경기를 못 봤다던 이상화는 "솔직히 아쉬움이 너무 많이 남는 경기였다. 어디서 실수 했는지 알기 때문에 더 아쉬웠다"라고 얘기했다. 방송을 통해 처음 자신의 경기를 본 이상화는 결국 눈시울울 붉혔다.

이상화는 "스스로 스피드가 빠른 걸 알고 있었다. 하지만 마지막 코너에서 넘어질까봐 스피드를 이기지 못해 실수했다"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고다이라 선수와 나눈 이야기에 "그 친구가 한국말을 잘 한다. 제가 계속 울면서 트랙을 돌고 있었는데 기다리고 있었다. 저는 경기 끝나면 고생했다는 말을 제일 먼저 듣고 싶었는데 일본 친구가 그 이야기를 해줘서 감동이었다"라고 경기 후 고다이라 선수와 나눈 이야기를 털어놨다. 또 은퇴 여부를 묻는 질문에 "아직 결정은 안 했다. 능력이 되는 한 링크에 서고 싶다"라고 대답했다.

이상화는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것 만으로 부담이 컸다. 3연패를 해야 한다는 말, 고다이라를 이겨야 한다는 말을 듣다 보니 너무 힘들었다. 그래서 평창 이야기만 들어도 울컥했다"라고 했다.

쇼트트랙으로 스케이트를 시작했던 이상화는 "제가 스케이트 날에 얼굴을 다친 적이 있다. 트라우마가 생겨서 종목을 변경했다"라고 이유를 밝혔다. 그 말에 곽윤기도 "저도 스케이트 날에 얼굴에 상처가 났다"라고 했다.

이날 방송에서 임효준은 5000m 경기에서 넘어진 후 겪은 일화, 이승훈은 매스스타트 경기 후 붉거진 팀플레이 논란 등 평창 올림픽 관련 다양한 이야기를 소개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