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어른’ 김미경, 자퇴 아들 눈물 고백 “계속 믿어줬다”

0
201803150939511250.jpg

OtvN 어쩌다어른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어쩌다 어른’ 김미경이 아들 관련 이야기로 감동을 안겼다.

14일 방송한 OtvN ‘어쩌다 어른’에서 김미경이 아들에 얽힌 가족사를 털어놨다.

김미경은 "예고에 들어간 둘째 아들이 학교에 적응을 못 했다. 여기서 처음 밝히는 건데 사실 자퇴가 아니다. 어느 날 학교에서 연락이 와서 수업 일수가 모자라 퇴학을 당할 것 같으니 차라리 자퇴를 하라고 했다"라고 했다.

아이의 자존감을 높여주려고 했던 김미경은 새벽에 들어와 눈치 보며 몰래 라면을 끓여먹던 아들을 위해 늦은 시간에 매번 제대로 된 식사를 차려줬다. 김미경은 그걸 보고 뭐라고 하는 남편에게 "당신 눈에는 나쁜 애지, 내 눈에는 아픈 애다. 한 번만 더 버럭하면 국물도 없을 줄 알아"라고 했다.

김미경의 태도에 아들은 점점 변하기 시작했다. 일본 여행을 다녀온 후 아들은 김미경에게 일본에서 혼자 힘으로 살아보고 싶다고 했고 그곳 음악 대학에 합격했다.

김미경은 "만약 제가 자퇴한 아들에게 엄마가 강사인데 너 때문에 창피하다고 했으면 아이의 자존감은 한없이 떨어졌을 거다"라고 했고 아들을 끝까지 믿어준 김미경의 일화에 청중뿐만 아니라 연예인 출연자들도 모두 눈시울을 붉혔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