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턴’ 정은채, 박진희 변호 시작…신분 세탁 알았다(종합)

0
201803152331394206.jpg

SBS 리턴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리턴’ 정은채가 박진희 변호를 맡았다.

15일 방송한 SBS 수목 드라마 ‘리턴’에서 최자혜(박진희)의 변호를 맡은 금나라(정은채)가 최자혜의 신분 세탁을 눈치챘다.

금나라는 연쇄 살인사건 용의자로 체포된 최자혜를 만나 자신이 변호하겠다고 했다. 최자혜는 "진짜 내 변호사가 되고 싶어. 어떤 진실을 알게 된다고 해도"라고 물었다. 금나라는 "결혼 말고 내 의지로 무언가 할 수 있다면 이 사건이 그 시작점이 됐으면 좋겠다"라고 대답했다.

최자혜의 집을 조사하던 독고영은 비밀 방을 발견했다. 그곳에서 휴대 전화를 발견했다. 하지만 더 확실한 증거가 필요해 그 사실을 숨겼다. 긴급 체포된 최자혜는 증거가 나오지 않아 풀려났다.

하지만 독고영은 체포 영장을 받아 최자혜를 다시 만났다. 독고영은 최자혜 앞에 자신이 찾은 휴대 전화를 들이밀었다. 독고영은 최자혜가 일부러 자신 앞에 나온걸 지적했고 최자혜는 독고영에게 지금처럼 자신을 수사하고 법정에 세우라고 했다.

최자혜는 금나라를 변호사로 선임하며 "앞으로 상처 받는 일 많을텐데 자신 없으면 그만 둬"라고 했다. 금나라는 최자혜에게 사람을 죽였냐고 물었고 최자혜는 아니라고 했다. 김동배(김동영)와는 자원봉사를 하다 만난 사이라고 했다. 최자혜는 경찰이 제시한 혐의를 모두 부인했다.

최자혜 1차 공판에서 변호를 맡은 금나라는 검찰의 증거 부족을 꼬집었다. 최자혜는 독고영이 발견한 휴대전화는 재벌들의 불법 탈세를 도와주는 용도였다고 밝혔다. 금나라는 최자해와 정인해가 동일 인물이라는 검사의 주장도 잘 방어했다.

하지만 정소미의 납골당에서 최자혜가 갖고 있던 인형 사진을 발견한 금나라는 최자혜가 정인해라는 걸 알게됐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