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코소리, ‘엠카’로 ‘미 아모르’ 활동 마무리

0
201803161024108484.jpg

독보적인 여성듀오 코코소리가 팬들의 성원 속에 활동을 마무리했다.

코코소리는 15일 오후 엠넷 ‘엠카운트다운’ 무대를 끝으로 ‘미 아모르(Mi Amor)’ 활동을 끝마쳤다.

코코소리는 이날 ‘미 아모르’ 마지막 무대에 앞서 공식 SNS 채널을 통해 활동 기간 동안 뜨거운 성원을 보내준 팬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멤버 소리는 "여러분과 함께해 온 ‘미 아모르’ 활동이 오늘이 마지막이다. 여러 나라 팬들이 ‘미 아모르’ 뮤직비디오 제작을 위해 크라우드 펀딩도 해주고 많은 도움을 줬다"며 "팬 여러분의 응원 덕분에 여기까지 함께 올 수 있었다"고 운을 뗐다.

멤버 코코는 "코코소리가 일본에서 팬 미팅을 진행했던 것도 매우 감동적이었다. 우리나라에서도 첫 팬 사인회를 열 수 있어서 정말 감사했다"고 말했다.

이어 "활동 기간 중에 ‘미 아모르’ 응원법을 공유했는데, 팬들이 그걸 보고 연습한 후에 큰 소리로 응원해줘서 항상 힘이 났다"고 덧붙였다.

소리는 "코코와 저도 각자 열심히 해왔지만, 이렇게 오랜만에 코코소리로 활동할 수 있어서 좋은 추억이 됐다. 마지막 날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들은 "컴백하는 그 날까지 코코소리를 잊지 말아달라"며 다음 활동을 기약했다.

코코소리는 지난달 12일 새 미니앨범 ‘미 아모르’로 1년 8개월만에 컴백,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미 아모르’는 라틴리듬의 신나고 중독적인 멜로디와 사랑에 빠진 마음을 가사로 표현한 정열적인 노래. 

특히 ‘미 아모르’ 뮤직비디오는 10개국 팬들이 직접 가사를 자국 언어로 번역해 자막을 다는 등 해외에서도 뜨거운 반응을 불러 일으키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slee_star@fnnews.com 이설 기자 사진=몰레엔터테인먼트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