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티치 1골1도움’ 맨유, 브라이턴 꺾고 FA컵 준결승 진출

0
201803180947291767.jpg

18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브라이턴 앤 호브 알비온의 2017-18 FA컵 8강전에서 네마냐 마티치가 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다. © News1

2-0 완승… 최근 챔스 탈락 아쉬움 털어내

(서울=뉴스1 ) 박주평 기자 =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1골 1도움을 기록한 네마냐 마티치의 활약에 힘입어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준결승에 진출했다.

맨유는 18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브라이턴 앤 호브 알비온과 2017-18 FA컵 8강전에서 2-0으로 이겼다.

마티치가 이날 경기의 주인공이었다. 마티치는 전반 37분 골대 앞에 있던 로멜로 루카쿠에게 깊숙한 크로스를 올렸다. 루카쿠는 크로스 된 공에 달려들어 헤딩으로 마무리 지었다.

후반 13분에는 마티치가 세트피스 상황에서 쐐기골을 뽑았다. 마티치는 애슐리 영의 프리킥을 헤딩으로 연결해 득점을 성공시켰다.

이날 승리로 맨유는 앞서 스완지시티를 꺾고 4강에 진출한 토트넘에 이어 두 번째로 준결승행을 확정했다. 최근 2017-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에서 세비야(스페인)에게 패해 탈락한 아픔을 조금이나마 씻어냈다.

FA컵 4강 남은 두 자리는 18일과 19일 열리는 위건-사우스햄튼과 레스터시티-첼시의 8강전 승자에게 돌아간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