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라스’ 승리, 멤버부터 양현석까지…성역 없는 폭로 토크

0
201803220650440035.jpg

MBC 라디오스타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라디오스타’에서 승리가 빅뱅 멤버뿐만 아니라 양현석에 얽힌 일화 등 다양한 폭로로 큰 웃음을 안겼다.

21일 방송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빅뱅 멤버 승리, 워너원 멤버 강다니엘, 옹성우, 박우진이 출연해 아이돌 생활 겪은 다양한 일화를 털어놨다.

13년 차 아이돌 승리는 거침없는 토크로 웃음을 안겼다. 승리는 "멤버들이 다 군대가니 참 좋다. 회사 사람들이 다 저에게 집중한다"라고 했고 "승리답게 전혀 그리워하고 그런 게 없다"라고 윤종신이 말하자 승리는 "갔다 올 건데 뭘 그리워해요"라고 대답했다.

승리는 데뷔 2년 차 아이돌 워너원 멤버들에게 13년 차 아이돌이 겪은 솔직한 경험도 소개했다.

승리는 아이돌 연차별로 느꼈던 심리 상태도 소개했다. "데뷔하고 나서는 다 재밌다. 방송국만 봐도 설렌다. 그런데 이거 3년 못 같다. 빅뱅도 3년 차에 ‘거짓말’로 인기를 얻기 시작했다"라고 데뷔 초기 심정을 밝혔다.

승리는 "데뷔 3년 차가 되면 팀 말고 혼자 해보고 싶다. 빅뱅도 태양이 솔로를 냈고 대성도 트로트 앨범을 냈다. 저도 솔로 앨범을 냈는데 잘됐다. 처음 이야기하는 건데 인기를 확인하고 싶어서 음악 방송이 끝나면 무대 의상 그대로 백화점을 갔다"라고 일화를 털어놨다.

승리는 "그 때는 정말 건방졌다. 주변 사람들이 떠나기 시작한다. 자고 일어나면 매니저, 스타일리스트가 바뀌곤 했다. 그때 정신이 번쩍 들었다. 그리고 7년 차 때부터는 사건 사고가 생긴다. 그래서 다른 생각에 빠지게 되고 저는 사업을 했다"라고 솔직한 입담으로 웃음을 안겼다.

양현석도 승리의 폭로를 피하지 못했다. "회장님이 새로 나온 물건을 좋아한다. 어느 날 전동휠을 타고 다니다가 넘어졌는데 웃음을 참느라 혼났다"라고 양현석의 굴욕담도 소개했다.

그 말에 김구라가 "언제부터 회장님이라고 부르냐"라고 물었다. 승리는 "상장하고 부터다. 태양과 지디는 형이라고 부르는데 나는 그렇게 못 하겠다"라고 해 모두 웃음을 터뜨렸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