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도통역이’ 마오X역문, 속마음 털어놓은 ‘꽁냥’ 데이트(종합)

0

XtVN 사랑도통역이되나요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사랑도 통역이 되나요’에서 마오와 역문이 속마음을 털어놓으며 더욱 가까워졌다.

22일 방송한 XtvN 예능 프로그램 ‘사랑도 통역이 되나요’에서 마오와 역문의 데이트 장면이 그려졌다. 두 사람은 첫 번째 데이트 상대보다 훨씬 즐겁고 친밀한 분위기였다.

역문과 마오가 데이트를 시작했다. 마오는 역문을 위해 직접 도시락을 싸왔고 함께 나눠 먹었다. 지하철역에 도착한 마오는 혼자 표를 끊어보겠다고 했다. 역문은 마오의 뒤에서 사진을 찍어줬다.

두 사람은 지하철을 타고 이동하면서 내내 웃음을 터뜨리며 좋은 분위기를 연출했다. 어느새 두 사람은 자연스럽게 팔짱을 끼며 가까워졌다. 마오가 준비한 데이트 코스는 찜질방이었다.

두 사람은 각자 첫 번째 데이트 상대보다 훨씬 밝은 표정과 친밀한 분위기였다. 삶은 달걀에 식혜를 먹으면서도 두 사람은 웃음이 끊이질 않았다. 역문은 마오에게 마사지를 해주며 두 사람은 자연스럽게 스킨십을 했다.

역문은 마오에게 "지난 술자리에서 마오가 남자 세 명 좋아한다고 했잖아. 누구였어"라고 물어봤다. 마오는 "그때는 태준 오빠, 다니엘, 에이딘"이라고 쑥스러워하며 대답했다. 역문은 자신의 이름이 나오지 않아 살짝 서운한 표정을 지었다.

마오는 "네가 다른 여자들에게 눈웃음을 치는 걸 보고 바람둥이 같다고 생각했다"라고 당시 느낌을 솔직하게 밝혔다. 마오는 "처음에 날 보고 어땠냐"라고 물었고 역문은 설렜다고 대답했다.

찜질방을 나온 두 사람은 일본식 술집으로 향했다. 역문은 마오에게 "하루 종일 일본어로 얘기 하느라 피곤하지 여기서는 일본어를 해라"라고 챙겼다. 마오는 역문과 함께 일본 술을 마시고 싶었다며 직접 가져온 술잔을 꺼냈다.

역문은 "처음 봤을 때 자주 웃길래 아이돌이어서 그런가 했다. 그런데 웃지 않을 때는 조금 슬퍼보인다"라고 마오의 첫 인상을 밝혔다. 언제 힘드냐는 질문에 마오는 "걸그룹 처음 할 때 힘들었다. 혼자 활동할 때가 많아서 다른 멤버들과 연습을 못 한다. 그래서 다른 멤버들과 처음에는 갈등이 있었다"라고 솔직하게 대답했다.

역문도 쉽게 털어놓기 힘든 가정사도 이야기 했다. 그 이야기를 들은 마오는 눈시울을 붉혔다. 마오는 역문을 위해 부적 선물과 손편지를 건넸다. 역문도 마오를 위해 준비한 시계 선물을 꺼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