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준호·장기용·진기주, ‘이리와 안아줘’ 확정…레전드X신예 시너지

0
201803230907392968.jpg

배우 허준호, 장기용, 진기주가 ‘이리와 안아줘’를 함께 만들어간다.

MBC 새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극본 이아람/연출 최준배) 측은 23일 “허준호, 장기용, 진기주의 캐스팅이 확정돼 조만간 촬영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리와 안아줘’는 한 살인사건으로 인해 엇갈린 삶을 살게 된 남녀의 기구한 운명을 그리며, 불완전한 관계 속에서 희망을 찾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룬다. 남녀 주인공의 설레는 로맨스는 물론, 불가항력적인 사건들 속에서도 살아남아 삶에 최선을 다하는 이들, 즉 그럼에도 불구하고 행복해지려고 하는 사람들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포근한 봄바람과 함께 시청자들을 찾아올 ‘이리와 안아줘’에서 허준호와 장기용, 진기주의 만남이 성사됐다. 믿고 보는 배우 허준호와 최근 가장 핫한 라이징 스타인 장기용과 진기주의 이름만으로도 드라마에 대한 기대와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

허준호는 남녀 주인공 사이의 키맨 역할이자 극에 등장하는 중요한 사건의 장본인으로 소름 연기의 진수를 보여줄 예정이다. 최준배 PD는 “무조건 허준호 선배님만 생각했고 삼고초려 끝에 모셨다”면서 허준호가 후배들을 이끌며 작품의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해줄 것에 대한 기대를 드러냈다.

남자 주인공인 경찰대 출신 경위 채도진은 전작 ‘고백부부’를 통해 수려한 외모와 듬직한 선배 면모로 여심을 흔들었던 신예 장기용이 맡았다. ‘이리와 안아줘’를 통해 처음으로 주연 자리를 꿰찬 장기용에 대해 최준배 PD는 “장기용과 수차례 미팅을 하면서 가능성을 봤다”고 큰 신임을 드러냈다.

장기용과 설레는 로맨스를 그려 나갈 여자 주인공은 영화와 드라마를 넘나들며 종횡무진 활약하고 있는 대세 진기주가 꿰찼다. 진기주는 최근 드라마 ‘미스티’에서 강렬한 존재감을 발휘하며 시청자들에게 확실한 눈도장을 찍은 바 있다. 진기주는 ‘이리와 안아줘’에서 어린 시절 부모를 잃은 아픔을 딛고 당차고 명랑하게 새로운 삶을 살아가는 유명 배우로 변신, 차세대 멜로 퀸의 자리를 넘볼 것으로 기대를 더한다.

허준호를 중심으로 남녀 주인공인 장기용과 진기주가 어떤 이야기를 그려 나갈지 궁금증이 커지고 있는 상황. 또한 시작부터 캐스팅에 공을 들이며 탄탄한 대본과 팀워크, 가능성으로 중무장해 관심을 모은다.

‘이리와 안아줘’ 측은 “허준호, 장기용, 진기주의 만남을 기대하셔도 좋다. 신구의 조화가 잘 어우러져 큰 시너지 효과를 낼 것”이라면서 “앞으로 얽히고설킨 세 사람의 이야기가 조금씩 공개될 예정이니 첫 방송까지 많은 관심과 기대를 보내 주시 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이리와 안아줘’는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후속으로 오는 5월 중순 첫 방송될 예정이다.

/hostory_star@fnnews.com fn스타 이호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