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시즌 1호 안타는 송광민…첫 홈런은 루키 강백호(종합)

0
201803241820099331.jpg

24일 오후 광주-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프로야구 KIA타이거즈와 kt 위즈 경기 6회 초 1사 상황에서 kt의 로하스가 솔로홈런을 치고 있다. 앞서 이날 3회서 kt의 강백호가 솔로홈런을 쳤다. 2018.3.24/뉴스1 © N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kt 위즈의 슈퍼루키 강백호가 2018시즌 첫 홈런의 주인공이 됐다.

강백호는 24일 광주 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에 8번 좌익수로 선발 출전했다.

강백호는 0-2로 밀리고 있던 3회초 선두타자로 나와 KIA의 에이스 헥터를 상대로 좌측 담장을 넘기는 솔로포를 뽑아냈다. 이는 강백호의 프로데뷔 첫 안타이자 첫 홈런이며 2018시즌 KBO리그 제1호 홈런이었다.

올해 첫 안타는 송광민(한화)이 터트렸다. 송광민은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넥센 히어로즈전에서 1회초 로저스(넥센)를 상대로 좌익수 앞 안타를 쳤다. 이는 오후 2시 경기 개시 5분 만에 나온 이번 시즌 1호 안타였다.

첫 타점도 한화에서 나왔다. 하주석은 1회초 2사 1,2루에서 로저스에게 좌익수 앞 1타점 적시타를 쳐 1호 타점의 주인공이 됐다.

한화 외국인 타자 호잉은 7회 우익선상 방향의 큼지막한 3루타로 이 부문 시즌 1호 기록을 세웠다.

롯데 자이언츠 손아섭은 첫 볼넷과 득점을 올렸다.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의 경기에서 1회초 켈리에게 볼넷을 골라낸 뒤, 이대호의 중견수 앞 적시타와 상대 외야수 정진기의 실책에 힘입어 홈을 밟았다.

이 밖에 정진기는 듀브론트(롯데)를 상대로 1호 도루를, 박용택(LG)는 첫 번째 병살타의 주인공으로 이름을 올렸다.

한편 이날 5개 구장에는 9만655명의 관중이 몰려 역대 개막일 최다 관중 2위 기록을 수립했다. 역대 최다 관중은 2009년 개막전으로 9만6800명의 팬들이 경기장을 찾았다.

지난해 개막일에는 6만7288명의 관중을 기록했는데, 올해 3만명 가까이 팬들이 늘었다.

이날 잠실, 문학, 광주, 마산구장은 모두 표가 팔렸고 1만70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고척 스카이돔에만 1만5055명의 팬들이 찾아 매진에 실패했다.

◇ 2018시즌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개막전 1호 기록

▲안타=송광민(한화), 1회초, vs 로저스(넥센)

▲2루타=러프(삼성), 1회초. vs 린드블럼(두산)

▲3루타=호잉(한화), 7회초 vs 로저스(넥센)

▲홈런=강백호(kt), 3회초, vs 헥터(KIA) *신인 데뷔 첫 타석

▲득점=손아섭(롯데), 1회초, vs 켈리(SK)

▲타점=하주석(한화), 1회초, vs 로저스(넥센)

▲도루=정진기(SK), 1회말, vs 듀브론트(롯데)

▲희타=김주찬(KIA), 1회말, vs 피어밴드(kt)

▲4구=손아섭(롯데), 1회초, vs 켈리(SK)

▲死구=안치홍(KIA), 1회말, vs 피어밴드(kt)

▲탈삼진=로저스(넥센), 1회초, vs 이용규(한화)

▲병살타=박용택(LG), 3회초, vs 왕웨이중(NC)

▲실책=정진기(SK), 1회초, vs 이대호 타구(롯데)

▲비디오판독=강한울(삼성), 4회초, 린드블럼(두산)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