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김종국·김희철과 썸NO” 송지효x이엘, ‘아형’도 반한 솔직 매력

0
201803242231205058.jpg

JTBC © News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송지효와 이엘이 솔직한 입담으로 ‘아는 형님’을 사로잡았다.

24일 밤 9시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영화 ‘바람 바람 바람’의 주역인 송지효와 이엘이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이날 강호동은 송지효에게 SBS ‘런닝맨’에서 오랜 시간 썸 관계를 유지 중인 김종국을 언급했고 "지효 말투에서 종국이가 보인다"며 "현무하고 혜진이도 ‘나혼자산다’ 하다가 사랑을 꽃 피운 것 아니냐"고 말했다. 그러자 송지효는 "8년을 매주 보는데 어떻게 안 닮아갈 수 있냐. 8년 봤으면 가족이지. 사랑으로 진전이 없으면 희망이 없는 것"이라면서 "자꾸 엮지마 호동아"라고 쐐기를 박았다.

이후 송지효는 자신에게 호감을 보이는 민경훈을 뒤로 하고 멤버들 중 서장훈을 데이트를 하고 싶은 상대로 꼽았다. "듬직하다"는 게 이유였다. 민경훈이 토라지자 송지효는 "경훈이는 나와 다른 프로그램에서 만났다"고 운을 뗐고 "’런닝맨’에서 만났는데 경훈이가 왕자인 줄 알았다. 얼마나 투덜대던지. 아기 같다"고 회상해 웃음을 안겼다. 이에 이수근은 민경훈에게 "네가 아기 같이 보이니까 남자로 안 보이는 거야"라고 거들어 웃음을 자아냈다.

송지효는 김종국과 썸 의혹이 계속 제기됐지만 "혹시 모를 오해를 방지하고 싶다"며 조심스러워 했다. 그러자 김희철은 "아무도 둘이 만난다고 생각 안 한다"고 했고, 이에 송지효는 "그러다 만나면 어떻게 할 거냐"고 발끈했다. 이를 보던 멤버들은 "너도 즐기고 있는 것 같다"고 놀렸다. 송지효는 "재밌잖아"라고 김종국과의 러브라인을 즐기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 "내 스타일은 이 세상에 없다"고 이상형에 대해 언급, "’트랜스포머’의 옵티머스 프라임이 이상형"이라고 말했다. 이에 멤버들은 "이건 질문한 사람에 대한 예의가 아닌 거 아니냐"고 반발하면서도 "목소리 멋진 사람이 좋은 거냐"고 되물었다. 그러자 송지효는 "목소리 멋진 사람이 좋아"라고 수긍했다.

이엘도 이날 김희철과의 썸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그는 김희철과 썸 의혹에 대해 묻는 질문에 김희철에게 "네가 부풀린 이야기구나"라며 웃었다. 그러자 이수근은 이엘에게 "너 지적인 스타일 좋아한다"면서 "그런데 얘는 무식하다"고 김희철에 대해 폭로해 웃음을 안겼다. 이에 이엘은 "희철이는 데이트하고 싶은 게 아니라 얘기를 재미있게 해서 이런 남동생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마음"이라고 고백했다. 이후 이엘은 자신은 이미지와 달리 고백을 자주 해봤지만 단 한번도 성공한 적이 없다고 했다. 그는 "마지막 고백은 5년 전이다. 사석에서 만나다 친해진 사이가 됐고 좋아하는 사이가 됐다가 고백을 여러번 했다. ‘나 너 좋아해’라고 취중 고백도 했다"면서 "나도 내가 왜 그런지 답답하다"고 고백, 눈길을 끌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