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현장] “홍석천의 초심찾기” ‘현지에서 먹힐까’, 제2의 ‘윤식당’ 될까 [종합]

0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정글의 법칙’ 보다 10배는 어려웠다”

홍석천과 이민우, 여진구가 ‘현지에서 먹힐까’로 태국에서 푸드트럭 창업기에 도전했다. 예능이 아닌 실제 창업에 임하듯 진심을 다 했다는 세 사람. tvN의 ‘윤식당’의 쿡방 인기를 이들이 이어갈지, 이들의 도전이 감동과 재미를 안길지 기대된다.

26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 호텔에서 tvN ‘현지에서 먹힐까’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이우형 PD를 비롯해 홍석천, 이민우, 여진구가 참석해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현지에서 먹힐까’는 각 나라 음식에 일가견이 있는 셰프가 현지에서 푸드트럭을 운영하는 프로그램으로 홍석천, 이민우, 여진구가 태국에 최적화된 재능들로 본토를 공략한다. 일상적이고 소탈하지만 요리와 장사 열정으로 가득한 세 남자의 신선한 케미스트리가 예능의 재미를 더욱 풍부하게 만들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대한민국 태국 요리 1세대’로 이미 핫플레이스 이태원을 평정한 홍석천이 자신의 요리를 태국 현지에서 선보이며 펼쳐지는 다채로운 이야기들이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태국에서 한국인의 손맛으로 선보이는 요리들이 현지에서 호응을 얻을 수 있을지 궁금증을 더한다. 또한 현지에서 바로 조달한 신선한 재료들로 만들어진 음식들이 오감을 자극할 것으로도 기대된다.

먼저 이우형 PD는 ‘현지에서 먹힐까’의 관전 포인트 및 차별점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이 프로그램은 레스토랑 10개를 갖고 계신 홍사장의 푸드트럭 창업기다. 세 분들은 완전히 푸드트럭 장사꾼이었다. 다른 방송을 생각 안 하고 장사만 신경 쓰셨다. 수면 시간도 4시간뿐이었다. 장사만 하면서 그 시간 동안 몰입하셨다”며 “현지 재료로 만드는 현지 음식이 또 다른 관전 포인트다. 생각지 못한 재료로 만드는 음식이 또 하나의 볼거리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타 쿡방과의 차별점에 대해서는 “홍사장의 초심 찾기라고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홍석천 역시도 자신의 초심을 되돌아보는 시간이었다고 했다. 앞서 이우형 PD도 “기획을 하면서부터 한 나라 음식에 일가견 있는 셰프여야 한다. 그래서 홍사장님을 제일 먼저 생각했다”고 말했던 바, 홍석천은 “저도 살면서 가끔 청년들의 열정을 만날 때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좋은 기회에 음식에 대해 열정이 불붙었을 때로 돌아가고 싶었다. 현지에 가서 화끈하게 불쇼라고 하고 오면 흐트러진 것을, 중심을 찾을 수 있지 않을까 했다. 결과적으로 저에겐 굉장히 좀 더 제 인생에 대해 생각할 수 있는 그런 시간이 됐다”고 고백했다.

이민우는 홍석천과의 20년 인연으로, 여진구는 1종 면허 소유자의 자격으로 섭외됐다. 이우형 PD는 섭외에 대해 “이민우는 홍석천씨가 아무래도 편하게 다룰 수 있는 사람이어야 할 것 같아서 친분 있는 사람으로 섭외했다”고 말했고, “여진구는 운전면허 1종 보유자를 찾다가 섭외했다. 그중에 여진구가 있었다. 두 명의 친한 사이에서 잘 섞여 들어가서 막내 역할을 할 수 있을 것 같더라”고 설명했다. 이민우는 여진구 섭외에 대해 처음 모이는 자리가 있었는데 그때 진구를 딱 보는데 ‘됐다, 든든하다’ 싶었다”고 애정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민우는 현지에서 홍석천의 요리에 대한 열정을 봤다고 고백했다. 그는 “형이 요리에 대한 열정이 엄청 강하다 재료 손질부터 맛까지 내는데 요리의 박사님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카리스마가 너무 넘쳤다”고 회상했다. 이민우에 대해 홍석천은 “이민우가 워낙 열심히 잘한다. 이번에 음식 장사 하나 시작할 정도로 귀재가 됐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여진구는 “사실 예능 출연 고민을 많이 했었다. 평소에 유머러스한 성격도 아니고 잘 해낼 수 있을까 고민을 많이 했었다”면서 “형들과 푸드트럭을 한다는 게 다시 오지 않을 기회이고 값진 경험이라고 생각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출연진은 ‘현지에서 먹힐까’가 잘 되면 이탈리아 현지에도 도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민우는 “‘장사하는 아무나 하는 게 아니구나’라는 걸 알았다. 장사하시는 모든 분들께 대단하다고 하고 싶다. 잘 돼서 이탈리아를 갈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고백했다. 홍석천은 “모든 과정에서 희로애락을 함께 느끼실 수 있을 것 같다. 창업을 준비하시는 분들께도 표본이 될 수 있는 프로그램이 될 거다. 재미뿐만 아니라 공부도 되는 프로그램이 될 수 있도록 할 거다”면서 “저와 이민우 모두 ‘정글의 법칙’을 해봤다. ‘정글의 법칙’ 보다 이 프로그램이 10배 어려웠다. 예능으로 놀러간, 대충 간 게 아니라 진심을 다해 창업을 끝까지 해보려고 했다. 막내도 정말 잘 따라와줬다”고 애정을 보였다.

끝으로 홍석천은 자발적으로 시청률 공약을 내걸어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는 “‘윤식당2’가 10%대인데 우리가 왜 못 하나”라면서 적극적으로 시청률 공약을 밝히려 했다. 이후 그는 “시청률 3%를 걸고 팟타이를 약속하겠다. 워너원 행사 있을 때 밥차를 내보내겠다”면서 왜 워너원이냐는 질문에 “워너원을 연결해야 기사가 나간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현지에서 먹힐까’는 오는 27일 밤 11시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