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에서 먹힐까?’ 홍석천X이민우X여진구, 쿡방의 神話 될까 (종합)

0

201803261606334705.jpg








‘현지에서 먹힐까?’의 셰프 삼형제가 포부를 전했다.

tvN 예능 프로그램 ‘윤식당’을 이을 음식 예능 ‘현지에서 먹힐까?’는 방송인 홍석천과 그룹 신화의 멤버 이민우, 배우 여진구까지 세 형제가 푸드트럭을 타고 태국 전역을 일주하는 내용을 담은 프로그램이다.

26일 공개된 ‘현지에서 먹힐까?’하이라이트 영상에는 태국 현지에 적응한 세 남자들의 모습이 담기며 웃음을 자아냈다. 햇볕이 쨍쨍한 날씨에도 요리 연구에 열의를 불태우는 세 남자는 각오를 다지며 화이팅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이우형PD, 홍석천, 이민우, 여진구는 이날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 호텔에서 열린 tvN 새 예능 프로그램 ‘현지에서 먹힐까?’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소회를 전했다.

먼저 이우형PD는 관전포인트에 대해 "레스토랑 10개를 갖고 있는 홍사장의 도전기다. 방송보다 장사를 신경쓰더라. 출연진 모두가 하루 15시간 정도 일을 하며 몰입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신화를 알아보는 현지인 팬들이 많았다는 후문에 대해 이민우는 "현지에서 알아보는 팬들이 있었다. 눈빛을 보니 신화창조였지만 ‘티 내지말아달라’고 슬쩍 말했다"고 언급했다. 이에 이우형PD는 "알아보는 팬들이 늘어나서 계속 숨어다녀야 했다"고 덧붙였다.

이민우는 메인셰프 홍석천에 대해 "요리에 대한 열정이 뛰어나다. 요리할 때만큼은 카리스마가 넘쳤다"고 칭찬하면서도 "좋게 말하면 차분하지만, 나쁘게 말하면 느린 사람이다"라고 말했다.

자신 있는 만큼 시청률에 대한 포부도 넘쳤다. 이날 제작발표회에서 홍석천은 "시청률 3%를 넘긴다면 워너원 공연할 때 밥차를 제공하겠다. 신화는 됐다"고 너스레를 떨며 갑작스러운 시청률 공약을 선포했다.

오는 27일 첫 방송되는‘현지에서 먹힐까?’는 세 남자가 펼치는 태국 음식 점령기를 통해 태국만이 갖고 있는 볼거리와 먹거리를 담아낼 전망이다.
/ekqls_star@fnnews.com fn스타 우다빈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