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엘리야 “‘작신아’ 현장 열정 넘쳐…매순간 새롭고 재밌다”

0
201803271409191847.jpg

배우 이엘리야가 2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OCN 오리지널 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작은 신의 아이들’은 엘리트 형사 천재인(강지환 분)과 보지 말아야 할 것을 보는 능력을 지닌 형사 김단(김옥빈 분)이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이엘리야가 ‘작은 신의 아이들’ 절반까지 온 소감을 밝혔다.

이엘리야는 27일 오후 1시30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OCN 주말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극본 한우리 / 연출 강신효) 기자간담회에서 "드라마가 절반까지 온 것이 실감이 안 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역동적이고 열정 넘치는 촬영 현장에서 감사한 마음으로 함께 열심히 촬영하고 있다"면서 기억에 남는 장면에 대해서는 "저는 사실 전반적으로 다 기억이 나더라. 대본을 봤을 때보다 지금 방송에 나오는 모든 신과 장면들이 상상했던 그 이상으로 생동감 있게 전달됐다. 매순간 새롭고 재미있었다"고 고백했다.

한편 ‘작은 신의 아이들’은 팩트, 논리, 숫자만을 믿는 IQ167 엘리트 형사 천재인과 보지 말아야 할 것을 보는 신기(神技) 있는 여형사 김단 등 전혀 다른 두 사람이 만나 전대 미문의 집단 죽음에 얽힌 음모와 비밀을 추적하는 드라마로 매주 토, 일요일 밤 10시20분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