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위대한 유혹자’ 우도환, 조이 진심 고백에 애매한 태도 끝낼까

0
201803280700543843.jpg

MBC 위대한유혹자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위대한 유혹자’ 조이가 우도환에게 진심을 고백했다.

27일 방송한 MBC 월화 드라마 ‘위대한 유혹자’에서 권시현(우도환)의 태도에 서운함을 드러낸 은태희(조이)가 눈물과 함께 속마음을 털어놨다.

별장 수영장에서 은태희를 만난 권시현은 화낸 일을 사과했다. 자신도 그림 그리는 걸 좋아하는지 아닌지 잘 몰랐기 때문에 그랬다며 미안하다고 했고 은태희도 서운한 마음을 풀었다. 권시현은 함께 별을 보러

가자며 먼저 수영장을 나갔다.

혼자 남은 은태희에게 최수지가 다가왔다. 권시현이 은태희와 진짜 가까워지는 게 싫었던 최수지는 자신과 권시현이 서로 좋아하는 사이지만 부모의 결혼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남매로 지내게 됐다고 했다. 은태희는 겉으로 아닌척 했지만 이후 최수지의 말이 계속 신경 쓰였다.

서울로 돌아온 은태희는 자신과 함께 있으면서도 최수지의 전화 한 통에 바로 달려가는 권시현에게 서운한 감정을 느꼈다. 은태희는 아르바이트하는 카페로 찾아온 권시현에게 쌀쌀맞게 대하며 서운함을 표현했다.

은태희는 헤어져도 여전히 어머니를 잊지 못하는 아버지에게 "아빠는 괜찮다고 엄마에게 천천히 답해달라고 했지. 하지만 평생 못 들었잖아"라고 화를 냈고 권시현의 대답을 기다리는 자신의 처지를 겹쳐 생각했다.

결국 은태희는 권시현에게 "나 그만할래. 힘들어"라고 하며 "난 친구가 아닌 네 여자친구가 되고 싶었던 거야. 넌 날 안 좋아하는 건데. 왜 넌 내 손 먼저 안 잡아. 왜 우리 첫 키스가 꿈 속이었나 의심하게 해. 수지가 부르면 달려가면서 나와 한 약속은 잊어"라고 눈물을 흘렸다.

은태희의 진심을 들은 권시현은 어떤 태도를 보이게 될까. 조금씩 은태희에게 끌리는 권시현과 그 사실을 눈치챈 최수지. 세 사람이 펼칠 삼각관계에 관심이 쏠린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