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PD “장근석, 1인 2역 잘 소화할 수 있어서 캐스팅”

0
201803281126432482.jpg

배우 장근석, 한예리(오른쪽)가28 일 오전 서울 양천구 목동sbs에서 열린 새 수목드라마 ‘스위치-세상을 바꿔라’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스위치-세상을 바꿔라’는 진짜와 가짜의 콜라보, 사기꾼에서 검사로 얼떨결에 롤러코스터한 사도찬(장근석 분)이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스위치’ 남태진 PD가 장근석, 한예리를 캐스팅한 이유를 설명했다.

SBS 새 수목드라마 ‘스위치-세상을 바꿔라'(극본 백운철, 김류현/연출 남태진, 이하 ‘스위치’)의 제작발표회가 28일 오전 11시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진행됐다. 주연배우 장근석 한예리 정웅인 조희봉 신도현 안승환이 참석했다.

남태진PD는 "’스위치’는 사기꾼이 검사가 되어 오히려 더 진짜보다 진짜 같은 삶을 사는 역설을 통해 시청자에게 통쾌함을 느끼게 하는 드라마다"고 했다.

남PD는 배우 정웅인에 대해 "우리 드라마가 표현하고 싶은 인간의 이중성을 가장 잘 표현할 수 있는 배우라고 생각해서 캐스팅했다"고 했다.

이어 "1인 2역을 오가는 역할이다. 쉽지 않은 역할인데 장근석이 잘 소화할 수 있는 배우라고 생각해서 제작진이 기쁜 마음으로 함께 하게 됐다. 오하라 역은 두고 여리여리한 이미지, 강한 이미지 사이에서 고민했는데 한예리가 두 이미지를 모두 다 할 수 있는 배우라고 생각해서 캐스팅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스위치’는 사기꾼에서 검사로 얼떨결에 롤러코스터한 사도찬(장근석 분)이 법꾸라지들을 화끈하게 잡아들이는 통쾌한 사기 활극이다. 28일 오후 10시 첫 방송.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