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리스마 김실장” 송원석, ‘스위치’ 휩쓴 강렬한 존재감

0
201803291053339404.jpg

SBS © News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스위치’ 송원석이 묵직한 카리스마로 정웅인을 뒤따르는 매력적인 악인의 탄생을 예고했다.

송원석은 지난 28일 밤 10시 처음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스페셜 ‘스위치-세상을 바꿔라’(극본 백운철 김류현, 연출 남태진, 이하 스위치) 1, 2회에서 ‘김실장’ 역을 맡아 백준수(장근석 분) 검사를 처리하는 모습으로 등장했다. 그는 블랙 점퍼와 슈트 차림으로 시선을 강탈한 것은 물론 악행의 선두에 서며 묵직하면서도 날카로운 눈빛의 카리스마로 매력적인 악인의 모습을 선보였다.

송원석이 맡은 ‘김실장’은 이름마저 베일에 싸인 의문의 남자로 금태웅이 지시하는 어떤 일도 묵묵하고 깔끔하게 해내는, 비서이자 최측근이다. 지난밤 방송에서는 금태웅의 지시로 백준수를 처리하는 모습과 함께 묵묵한 카리스마를 선보이며 성공적인 지상파 복귀를 알렸다.

김실장(송원석 분)은 서울로 발령된 검사 백준수를 교통사고를 위장해 위협을 가했고 차량과 함께 절벽으로 떨어진 백준수는 의식을 잃고 목숨만 남은 채로 식물인간 상태에 빠졌다. 백준수의 죽음을 확인하던 김실장은 견인된 차량에서 시체를 확인했지만 흔적이 없었고 이에 금태웅은 “살겠다고 발버둥은”이라고 운을 뗀 후 “낚시꾼에게 가장 큰 물고기는 놓친 물고기”라는 의미심장한 대사로 ‘스위치’의 굵직한 이야기를 예고하며 긴장감을 이끌었다.

구멍 없는 연기력으로 첫 방송부터 재미는 물론 배우들의 호평을 이끌어내며 수목극의 최강자 자리를 차지하는 데 성공한 ‘스위치’에서 송원석은 날카롭고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과 검은 슈트 차림으로 등장해 시청자에게 ‘블랙 슈트남’으로 불리며 눈도장을 찍었다. 그 뿐만 아니라 정웅인과의 악행 ‘콤비 플레이’로 지금껏 본적 없는 ‘나쁜 브로맨스’를 예고하며 ‘스위치’의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