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준 심경 고백에 병무청 “군대 가지 않으려 스스로 국정 포기한 사람”

0

201505130934461332.jpg

유승준

가수 유승준이 13년 만에 심경을 고백할 것으로 밝힌 가운데 병무청이 강경한 입장을 전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12일 유승준은 자신의 웨이보에 “여러분 안녕하세요. 유승준 입니다. 저를 기억하시는지요? 한국을 떠난 지 13년 만입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이제 와서 제가 감히 여러분 앞에서 다시 서려고 합니다. 떨리고 조심스럽지만 진실 되고 솔직한 마음으로 서겠습니다”라며 “진실만을 말하겠습니다. 너무 늦어서 너무 오랜 시간이 지나서 정말 죄송합니다. 5월 19일 저녁 10시 30분에 뵙겠습니다. 아직 아름다운 청년이고픈 유승준”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신현원프로덕션 관계자의 말을 빌려 “유승준 심경 인터뷰를 19일 인터넷 생중계로 방송한다. 유승준이 직접 심경을 고백하는 것은 입국금지를 당한 이후 13년 만이다”라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신현원 프로덕션 대표는 유승준이 13년 만에 심경을 고백하면서 눈물을 보였고, 두 아이의 아빠로서 억장이 무너진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에 병무청 부대변인은 12일 한 매체를 통해 입국 정지 처분을 당한 유승준에 대해 "국민들과의 약속을 어기고 본인 스스로 국적을 버린 외국인에 대해서는 논할 가치도 없다"며 "법에 따라 영원히 국적을 회복할 수 없는 것은 물론 입국 금지 해제도 고려 대상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어 "처분이 가혹하다고 보는 이들이 착각하는 부분은 그 사람이 ‘유승준’아니라 ‘스티븐 유’라는 외국인이라는 점"이라며 "본인도 뭔가 착각하고 있는 것 같다. 군대를 가지 않으려 스스로 국적을 포기한 사람이다. 13년이 지났다고 해서 달라지는 것은 없다"고 설명했다.

한편, 유승준의 인터뷰는 19일 오후 10시 30분 아프리카TV통해 생중계된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