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이영자, 입맛 통하는 이원일에 호감 “다음 생애엔 나”

0
201803312349122238.jpg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 News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이영자가 이원일에게 호감을 보였다.

31일 오후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이영자가 다른 지역에 가는 길에 막간 휴게소 투어를 하는 에피소드가 그려졌다.

이날 이영자는 안성휴게소의 소떡소떡과 수제어묵, 망향휴게소의 호두과자 등 자신이 좋아하는 음식들을 먹으며 행복함을 감추지 못했다.

이후 휴게소 음식 맛집에 대한 토크가 이어졌다. 이영자가 칠곡휴게소의 돈가스를 이야기하자 이원일은 그곳은 사과 소스를 쓰는 곳이라 말했고 이영자는 격하게 공감했다.

이에 이영자는 이원일에게 호감을 보였고, 그에게 "다음 생에는 내 차례다"라고 했다. 이 말을 들은 주변에서 이원일이 미혼이라고 말하자 이영자는 "몇 살이냐"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전지적 참견 시점’은 연예인들의 가장 최측근인 매니저들의 말 못 할 고충을 제보받아 스타도 몰랐던 은밀한 일상을 관찰하고, 다양한 분야에서 모인 참견 군단들의 검증과 참견을 거쳐 스타의 숨은 매력을 발견하는 본격 참견 예능 프로그램이다.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5분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