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90년대 복고로 돌아온 EXID…타이틀곡 ‘내일해’ 첫 무대

0
201804021946565349.jpg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송영성 기자 = 걸그룹 EXID가 90년대에 유행했던 ‘뉴 잭 스윙’ 장르를 들고 돌아왔다.

EXID는 신곡 ‘내일해’를 2일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이에 앞서 오후 2시 서울 중구 메사홀에서 쇼케이스를 열고 ‘내일해’의 첫 무대를 공개했다.

‘내일해’는 90년대에 유행하던 ‘뉴 잭 스윙’ 장르를 기반으로 펑키한 리듬과 레트로한 멜로디 선율이 돋보이는 곡이다. 예전과 같지 않은 연인의 태도에 헤어지자는 말을 할거면 ‘내일해’달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EXID는 복고 음악과 더불어 90년대에 유행하던 통이 넓은 바지 등 패션과 ‘토끼춤’ 등 안무까지 90년대 콘셉트로 무대를 선보였다.

한편 이번 활동에 갑상선 기능 항진증 확진 판정을 받고 활동을 중단한 보컬 솔지는 함께 하지 않는다. LE는 "솔지 언니가 1월에 수술을 잘 마쳤다"며 "지금 회복 중이고 정말 많이 좋아졌기 때문에 다음 앨범에는 같이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Facebook Comments